해외축구

인터풋볼

'227억' 토트넘, 코로나 속 유일하게 사업 매출 증가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01. 27. 12:15 수정 2021. 01. 27. 14:58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28)이 뛰고 있는 토트넘은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유럽에서 유일하게 매치데이 수익이 증가한 팀이다.

무관중 경기가 계속되면서 매치데이 수익이 사라졌고 스폰서십 수익 감소로 이어져 심각한 재정 타격을 입었다.

10위권 안에 드는 클럽 중 토트넘만 유일하게 매치데이 수익을 올렸다.

딜로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토트넘은 중계권 수익이 1억 800만 파운드(약 1,638억원)가 감소했지만 매치데이 수익은 1,500만 파운드(약 227억원)가 증가했다고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손흥민(28)이 뛰고 있는 토트넘은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유럽에서 유일하게 매치데이 수익이 증가한 팀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세계의 모든 산업이 타격을 받고 있다. 축구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무관중 경기가 계속되면서 매치데이 수익이 사라졌고 스폰서십 수익 감소로 이어져 심각한 재정 타격을 입었다. 중소클럽은 물론이고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등 메가 클럽도 재정 문제로 곤혹을 겪고 있다. 

가장 수익성이 높은 리그인 EPL도 마찬가지였다. 재정 손실이 반복돼 이적시장도 얼어붙었고 선수단 임금 삭감, 구단 직원 구조조정 등이 이어졌다. 아스널 같은 경우는 영국 은행이 정한 CCFF(Covid Corporate Financing Facility)를 활용해 1억 2,000만 파운드(약 1,784억원)를 대출받았다. 이는 이적 자금이 아닌 코로나19로 인한 수익 손실 영향과 재정 불균형의 관리를 위해 쓰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처럼 여러 팀들에 재정 한파가 몰아치고 있지만 토트넘은 상황이 달랐다.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딜로이트는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는 팀을 순위로 나열했다. 1위부터는 3위까지는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이 차례로 차지했다. EPL 팀들만 보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4위, 리버풀은 5위, 맨체스터 시티는 6위였다. 첼시는 8위, 토트넘은 9위, 아스널은 11위였다. 

10위권 안에 드는 클럽 중 토트넘만 유일하게 매치데이 수익을 올렸다. 딜로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토트넘은 중계권 수익이 1억 800만 파운드(약 1,638억원)가 감소했지만 매치데이 수익은 1,500만 파운드(약 227억원)가 증가했다고 알려졌다. 

딜로이트는 "토트넘은 2019년 10월 2차례 내셔널 풋볼 리그(NFL) 개최, 아마존 다큐 제작, HSBC와 다년제 파트너십 체결 등을 통해 상업적 수익을 늘렸다. 메인 스폰서인 AIA와 2027년 6월까지 연장 계약을 맺은 것도 재정 안정화에 힘이 됐다"고 토트넘의 수익 확보 방안을 분석했다.

토트넘은 채무 상황도 긍정적이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은 새로운 홈 구장을 짓기 위해 골드만 삭스, 미국 은행 등에서 6억 3,700만 파운드(약 9,551억원)를 빌렸다. 영국은행에서 1억 7,500만 파운드(약 2,624억원)를 추가로 대출했다. 이로써 대출액만 1조가 넘어가게 됐다. 하지만 다니엘 레비 회장이 효율적 재무 관리를 통해 이자율을 낮추고 상환 기간을 늘려 당장의 위기는 벗어났다"고 전했다.

이처럼 토트넘은 다른 팀들과 달리 현재 재정 면에선 긍정적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계속되면 거대한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뿐만 아니라 축구계 전체가 모두의 생존을 위해 극복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