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서울신문

IFFHS "K리그 10년 연속 아시아 최고"

홍지민 입력 2021. 01. 27. 12:21

기사 도구 모음

프로축구 K리그가 10년 연속 아시아 최고 리그로 인정받았다.

2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K리그는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매겨 최근 공개한 2020년 전 세계 프로리그 순위에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20위에 올랐다.

IFFHS는 1991년부터 해마다 세계 프로리그 순위를 발표하고 있는데 K리그는 2011년부터 아시아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년 세계 최고 리그는 이탈리아
잉글랜드와 브라질이 각각 2, 3위

[서울신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가 10년 연속 아시아 최고 리그로 인정받았다.

2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K리그는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매겨 최근 공개한 2020년 전 세계 프로리그 순위에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20위에 올랐다. IFFHS는 1991년부터 해마다 세계 프로리그 순위를 발표하고 있는데 K리그는 2011년부터 아시아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IFFHS는 세계 클럽 랭킹에 포함된 각국 상위 5개 팀의 국제축구연맹(FIFA) 및 각 대륙연맹 주관 경기, 자국 리그, 축구협회(FA)컵 등의 승수에 가점을 배정해 합산한 점수로 각국 리그의 순위를 결정한다.

지난해 K리그는 490.5점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2019년 30위에서 20위로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안정적으로 리그를 운영한 점이 높게 평가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사우디 프로페셔널리그(372.5점·31위), 일본 J리그(340.5점·38위), 중국 슈퍼리그(294.5점·43위)가 K리그의 뒤를 이었다.

지난해 세계 최고 리그로는 이탈리아 세리에A(1026점)가 선정됐다. 2019년 4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이어 2019년 1, 2위였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003점)와 브라질 세리에A(964점)가 한 계단씩 내려왔다. 스페인 라리가(954점)와 독일 분데스리가(864점)가 그 뒤를 이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