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황소' 황희찬, 손흥민에 대한 웨스트햄의 답" 현지 매체 엄청난 기대

이승우 입력 2021. 01. 27. 13:01 수정 2021. 01. 27. 13:05

기사 도구 모음

황희찬(25, RB라이프치히)이 실력면에서나 상업적인 측면에서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희찬의 웨스트햄 임대 이적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매체는 "황희찬은 토트넘의 스타 손흥민에 대한 웨스트햄의 답이 될 것"이라며 "웨스트햄은 동아시아 선수를 영입해 머천다이징 시장에서 금전적인 이익을 얻으려 한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황희찬(25, RB라이프치히)이 실력면에서나 상업적인 측면에서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희찬의 웨스트햄 임대 이적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웨스트햄 소식을 다루는 ‘해머스 뉴스’는 “‘황소’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황희찬은 데이비드 모예스 체제의 웨스트햄에 완벽한 영입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토트넘의 손흥민에 대한 웨스트햄의 답이 될 것"이라 덧붙였다.

황희찬은 2020-2021시즌을 앞두고 레드불 잘츠부르크를 떠나 라이프치히 유니폼을 입었다. 시즌 첫 공식전인 뉘른베르크와 DFB포칼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분데스리가 6경기 출전에 그치고 있다. 

2021년이 된 후에도 황희찬은 많은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올해 들어 치러진 리그 5경기 중 3경기에서 명단 제외됐다. 도르트문트와 마인츠전에 출전했지만 경기 영향력도 크지 않았다. 

겨울 이적 시장이 시작된 후 황희찬의 임대 이적설이 제기됐다. 독일 분데스리가 내 팀들은 물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행도 거론됐다. 

웨스트햄 임대 이적으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웨스트햄 팬들과 현지 반응 역시 긍정적이다. 해머스 뉴스는 크게 두 가지 이유를 들어 황희찬 영입의 타당성을 설명했다.

매체는 황희찬이 모예스 감독 철학에 맞는 선수라는 것을 내세웠다. “우선 황희찬은 어리고, 힘이 넘치는 선수를 영입하는 모예스 감독 영입 정책에 걸맞는다”라고 분석했다. 플레이 스타일면에서 황희찬과 현재 웨스트햄은 잘 맞는다. 

현재 웨스트햄의 공격은 미카일 안토니오가 전담하고 있다.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 이타적인 플레이가 돋보이지만 득점력에선 다소 아쉽다. 공격진 어느 위치에서든 활약할 수 있는 황희찬은 안토니오의 조력자 혹인 대체자로서 역할 수행이 가능하다. 

해머스 뉴스는 황희찬의 상업적 가치를 높이 샀다. EPL의 인기가 높은 한국 선수를 영입해 그에 따른 수익을 올리겠다는 계산이다. 한국 최고의 슈퍼스타인 손흥민을 내세워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토트넘이 가까운 예시다.

매체는 “황희찬은 토트넘의 스타 손흥민에 대한 웨스트햄의 답이 될 것”이라며 “웨스트햄은 동아시아 선수를 영입해 머천다이징 시장에서 금전적인 이익을 얻으려 한다”라고 전했다. /raul164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