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에스티엔

[공식발표] 제주 이창민, 2년 연속 주장..부주장 권한진·안현범도 그대로

박재호 기자 입력 2021. 01. 27. 13:09

기사 도구 모음

제주 유나이티드의 이창민이 2년 연속 주장 완장을 찼다.

남기일 감독은 "(이)창민이가 주장의 역할을 통해 축구 내적, 외적 시야를 더 넓혔으면 했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통해 그 기대에 응답했다"며 "부주장을 맡았던 권한진과 안현범 역시 솔선수범하면서 팀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앞장 섰다. 올해도 제주와 함께 항상 발전하는 선수들이 되길 바란다"라고 신뢰를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 유나이티드 21시즌 주장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의 이창민이 2년 연속 주장 완장을 찼다.

제주 유나이티드(이하 제주)는 2021시즌 선수단의 주장단을 발표했다. 이창민이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주장 완장을 찼다. 부주장 권한진(32)과 안현범(27)도 지난해에 이어 연임됐다.

주장단은 2016년 1월 나란히 제주 유니폼을 입은 이후 현재 선수단에서 가장 오랫동안 활약 중인 간판 선수들이다. 이들은 실력뿐 아니라 생각이 깊고 리더십까지 갖추고 있어 동료들의 두터운 신망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시즌 남기일 감독의 적극적인 권유와 동료들의 지지로 주장이 된 이창민은 2부리그 강등에도 남다른 책임감과 흔들림 없는 목표의식으로 팀의 구심점이 됐다.

이창민은 "변함없는 신뢰를 통해 더욱 막중함 책임감을 느낀다. 지난해 1부리그 승격을 향한 간절함이 올해에는 새로운 도전을 위한 자신감이 될 수 있도록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 사이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주장을 맡은 권한진과 안현범은 "주장을 도와 제주 선수단을 더욱 하나로 뭉치게 만들겠다"라고 입을 모았다.

남기일 감독은 "(이)창민이가 주장의 역할을 통해 축구 내적, 외적 시야를 더 넓혔으면 했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통해 그 기대에 응답했다"며 "부주장을 맡았던 권한진과 안현범 역시 솔선수범하면서 팀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앞장 섰다. 올해도 제주와 함께 항상 발전하는 선수들이 되길 바란다"라고 신뢰를 보냈다.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