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KBS

추신수, 신세계 품에 안길까?..추신수 측의 반응은?

김도환 입력 2021. 01. 27. 14:36

기사 도구 모음

새 둥지를 찾고 있는 추신수와 가까운 송재우 메이저리그 해설위원은 추신수의 국내 복귀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오늘 미국 현지에선 내셔널리그에 지명타자 제도 도입이 불발되면서 추신수의 입지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대해 송재우 해설위원은 "해외파 선수들이 국내에서 뛰는 것도 꿈이긴 하죠. 하지만 훗날 이야기니까 차후에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닐까요?"라며 추신수가 현재 미국에서 새로운 팀을 찾아 분주한 날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의 '통큰 공약'으로 추신수 영입설 등 무성
추신수 측근 "미국에서 멋지게 마무리하고 싶어 해. 에이전트 바꾸고 2월이면 미국에서 새 둥지"
보라스(좌)와 함께 있는 추신수의 모습. 추신수는 1월 초 보라스에서 보리스로 에이전트를 바꿨다.

"지난해 너무나 아쉬운 시즌을 보냈잖아요. 무엇보다 미국에서 마무리를 멋지게 하고 싶어 하죠"

새 둥지를 찾고 있는 추신수와 가까운 송재우 메이저리그 해설위원은 추신수의 국내 복귀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오늘 미국 현지에선 내셔널리그에 지명타자 제도 도입이 불발되면서 추신수의 입지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여기에 신세계그룹이 SK 와이번스를 인수하면서 돔구장 건설 추진 등 통 큰 공약들을 밝힌 상황.

일부에선 야구 애호가인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이 흥행몰이를 위해 KBO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SK(현 신세계)에 지명된 추신수에게 손을 내밀 수도 있다고 전망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송재우 해설위원은 "해외파 선수들이 국내에서 뛰는 것도 꿈이긴 하죠. 하지만 훗날 이야기니까 차후에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닐까요?"라며 추신수가 현재 미국에서 새로운 팀을 찾아 분주한 날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슈퍼 에이전트 보라스와 10년 인연에 마침표를 찍은 추신수는 좀 더 실효성 있는 계약을 따내기 위해 제프 보리스와 손을 맞잡았다.

법학 전공을 한 보리스는 보라스와 함께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전트로 배리 본즈를 비롯해 커트 실링과 린스컴 등 대표적인 스타들과 함께 했었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1월 초에 에이전트를 바꾼 것도 추신수에겐 큰 변화다. 추신수 본인에게 더욱 신경 써주고 집중해 줄 수 있는 적임자를 찾았는데 그 사람이 보리스였다"고 말했다. 그는 "보리스가 지금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어서 2월에는 이적팀이 나올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지난해 부진했던 추신수는 명예 회복을 위해 미국에서 개인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보통 연말에 국내 팬들과 함께 하기 위해 잠시 입국하기도 했지만 이번 겨울엔 한국을 찾지도 않았다.

추신수의 선택은 미국에서 2~3년 정도 뛰며 명예회복을 한 뒤 이후 국내 행을 고려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도환 기자 (kidoh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