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인천, 아시아쿼터로 호주 수비수 델브리지 영입

입력 2021. 01. 27. 15:03

기사 도구 모음

인천유나이티드가 수비 강화를 위한 새 카드로 호주 출신 수비수 델브리지를 낙점했다.

인천은 27일 델브리지 영입을 발표했다.

델브리지는 지난 2014년 미국 USLC리그 소속 새크라멘토 리퍼블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5년 포클랜드 팀버스, 2016년 FC 신시내티를 거쳐 2018년 호주 A리그 멜버른 시티로 둥지를 옮겼다.

특히 세트피스에서 위협적인 자원을 찾았고, 그 결과 아시아쿼터 카드를 활용해 수비를 한층 강화할 델브리지 영입을 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인천유나이티드가 수비 강화를 위한 새 카드로 호주 출신 수비수 델브리지를 낙점했다.

인천은 27일 델브리지 영입을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2시즌까지다. 호주 출신의 델브리지는 큰 키(193cm, 87kg)에서 나오는 공중볼 장악 능력이 탁월하다. 중앙수비는 물론 측면 수비 자원으로도 활용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델브리지는 지난 2014년 미국 USLC리그 소속 새크라멘토 리퍼블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5년 포클랜드 팀버스, 2016년 FC 신시내티를 거쳐 2018년 호주 A리그 멜버른 시티로 둥지를 옮겼다. 델브리지는 멜버른 시티에서 2020년까지 2년 동안 66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하며 2019-20시즌 리그 준우승에 이바지했다.

인천은 수비력을 강화하기 위해 단단한 수비 자원을 물색했다. 특히 세트피스에서 위협적인 자원을 찾았고, 그 결과 아시아쿼터 카드를 활용해 수비를 한층 강화할 델브리지 영입을 결정했다.

델브리지는 “한국 복수의 구단에서 관심을 보였는데 처음부터 나의 선택은 인천이었다. 첫 K리그 도전이니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하루빨리 팬데믹이 끝나 팬들을 만나 뵙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자가격리를 끝낸 델브리지는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쳤고 선수단에 합류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