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인천, 193cm 센터백 호주 출신 델브리지 영입

조영훈 입력 2021. 01. 27. 15:09

기사 도구 모음

인천 유나이티드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비 강화를 위한 새 카드로 호주 출신 수비수 델브리지(28)를 낙점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아시아 쿼터 카드를 활용하여 수비를 한층 강화할 델브리지의 영입을 결정했다.

 큰 키임에도 빠른 발과 발밑이 뛰어난 델브리지의 합류로 인천은 수비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 193cm 센터백 호주 출신 델브리지 영입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비 강화를 위한 새 카드로 호주 출신 수비수 델브리지(28)를 낙점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2년 말까지다.
 
델브리지는 뛰어난 신체 능력 (193㎝·87㎏)에서 나오는 공중볼 장악 능력이 탁월하다. 또한, 큰 키임에도 발이 빠르고 발밑이 좋아 중앙수비는 물론 측면 수비 자원으로도 활용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2014년 미국 USLC리그 소속 새크라멘토 리퍼블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델브리지는 2015년 포클랜드 팀버스, 2016년 FC 신시내티를 거쳤다. 2018년에는 호주 A리그 멜버른 시티로 둥지를 옮겼다.

이후 멜버른 시티에서 2020년까지 2년 동안 66경기 1득점을 기록하며 2019-2020시즌 리그 준우승에 이바지했다.

인천은 이번 시즌 수비력을 강화하고자 단단한 수비 자원을 물색했다. 특,히 세트피스에서 위협적 자원을 찾았다. 그 결과 아시아 쿼터 카드를 활용하여 수비를 한층 강화할 델브리지의 영입을 결정했다. 큰 키임에도 빠른 발과 발밑이 뛰어난 델브리지의 합류로 인천은 수비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델브리지는 “한국 복수의 구단에서 관심을 보였는데 처음부터 나의 선택은 인천이었다. 첫 K리그 도전이니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하루빨리 팬데믹이 끝나 팬들을 만나 뵙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자가격리를 끝낸 델브리지는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쳐 바로 선수단에 합류한다.

글=조영훈 기자(younghcho@soccerbest11.co.kr)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