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투데이

'3선' 정몽규 KFA 회장 취임사 "한국 축구 한 단계 발전시킬 것"

김호진 기자 입력 2021. 01. 27. 18:42

기사 도구 모음

3선에 성공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KFA) 회장이 당선 소감 및 각오를 밝혔다.

정 회장은 "Moving Forward!"라는 다짐을 밝히며 "한국 축구를 한 단계 발전시키겠다는 생각에 한 치의 흔들림이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회장은 '새로운 축구'를 통한 축구 저변 확대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몽규 회장 / 사진=KF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3선에 성공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KFA) 회장이 당선 소감 및 각오를 밝혔다.

정 회장은 27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정 회장은 제54대 KFA 회장으로 취임하며 세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그는 "모두 힘들었던 2020년 한해가 지나갔습니다. 대한민국 축구도 잠시 숨을 고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A매치가 취소되고, 각종 대회 및 리그도 가다 서다를 반복했습니다. 축구를 통해 함께 웃고, 울고, 환호하던 때가 새삼 그리운 요즘입니다"라면서 "코로나로 시작된 유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대한민국 축구는 안팎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정 회장은 "Moving Forward!"라는 다짐을 밝히며 "한국 축구를 한 단계 발전시키겠다는 생각에 한 치의 흔들림이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가장 먼저 여자축구의 발전과 저변확대를 약속했다.

그는 "여자축구는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을 비롯한 전 세계 축구계의 화두이자 블루오션입니다. 이미 문화체육관광부도 여자축구 활성화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여자축구 공식 파트너로 신세계그룹과 협약을 맺고 여자축구 발전을 위한 재원을 마련했습니다. 향후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여자축구 발전의 큰 전환점을 만들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A매치를 비롯한 친선전 확대로 대표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유소년 육성시스템을 추진하겠습니다. 여자축구 발전을 지원하는 행정 체계를 갖출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회장은 '새로운 축구'를 통한 축구 저변 확대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맞게 다양한 계층이 다양한 형태로 축구를 접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시공간의 제약 없이 축구를 즐기고 배울 방법을 모색하겠습니다겠다"라며 "정규 규격이 아닌 공간에서 축구 기술을 연마하고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새로운 포맷을 개발하겠습니다. e 풋볼을 발전시켜 온라인 공간에서도 대표팀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기존의 축구 리그와 대회에 대해서도 개선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그는 "어린 선수들을 위한 공정한 무대가 필요합니다"라며 "초·중·고 특기자 시스템 개선이 절실합니다. 그동안 팀 성적이 선수를 평가하는 중요 잣대였으나, 선수 역량지표를 개발하고 개인별 기록시스템을 마련해 선수의 종합적인 능력이 평가되는 시스템을 확립하겠습니다. 또 초·중·고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여론을 수렴하고 개방형 축구클럽을 확대하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이밖에 혁신적인 변화를 통한 FA컵 대회 활성화, 축구 강사 육성 시스템 확립, 경기력 측정센터 구축, 수익 다변화와 신사업 개발 등을 과제로 내걸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