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헤럴드경제

'빙상 레전드' 박승희, 디자이너 변신 4월 화촉

입력 2021. 01. 27. 21:36

기사 도구 모음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 무대를 빛냈던 '빙상 레전드' 박승희(29)가 4월의 신부가 된다.

박승희는 동계올림픽 무대를 주름잡은 쇼트트랙 여자국가대표팀 간판이었다.

2018 평창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 1000m에 출전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등 두 종목 모두 올림픽 무대에 섰으며 평창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빙상 레전드' 박승희. [어썸프로젝트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 무대를 빛냈던 ’빙상 레전드’ 박승희(29)가 4월의 신부가 된다.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63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며 “예비 신랑과 1년 6개월 전 모임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승희는 동계올림픽 무대를 주름잡은 쇼트트랙 여자국가대표팀 간판이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1000m와 1500m 각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1000m와 3000m 계주 금메달, 500m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2018 평창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 1000m에 출전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등 두 종목 모두 올림픽 무대에 섰으며 평창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후 그는 평소 관심을 두던 디자인 공부에 매진한 뒤 패션 학교 교육과정을 거쳐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 제2 인생을 시작했다.

power@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