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경향신문

ML 명예의전당 신규 헌액자 '0'..배리 본즈, 또 탈락

이용균 기자 입력 2021. 01. 27. 22: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혐오 발언 논란 커트 실링도 고배

[경향신문]

2021년 메이저리그 명예의전당 신규 헌액자는 아무도 없었다. 헌액 기준인 75% 이상 득표자가 아무도 나오지 않았다.

MLB네트워크는 27일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진행한 2021 메이저리그 명예의전당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2001년 애리조나 우승과 2004년 보스턴의 우승을 이끈 커트 실링이 71.1%로 최다 득표를 거뒀지만 75%에는 모자라 명예의전당에 오르지 못했다. 실링은 은퇴 뒤 각종 혐오 관련 망언으로 문제를 일으켰다.

금지약물 관련 논란에 휩싸인 배리 본즈(사진)와 로저 클레멘스 역시 낮은 득표를 얻었다. 본즈는 61.8%로 2위, 클레멘스는 61.6%로 3위에 올랐다. 본즈와 클레멘스 모두 기록만으로는 명예의전당에 오르기 충분하지만 금지약물 논란이 ‘명예’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투표에서는 스캇 롤렌이 52.9%를 받았고, 오마 비스켈이 49.1% 득표했다. 수비로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유격수로 꼽히는 비스켈이지만 지난해 불거진 가정 폭력 문제가 표를 줄였다. 명예의전당이 아무도 헌액자를 내지 못한 것은 2013년 이후 7년 만으로 역대 8번째의 일이다. 지난해에는 데릭 지터가 만장일치에서 1표 모자란 압도적인 지지율로 명예의전당에 오르는 등 래리 워커와 함께 2명의 헌액자를 배출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명예의전당 헌액 행사가 열리지 않아 올해로 미뤄졌다. 2021년 신규 헌액자가 없기 때문에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헌액자들만 참석한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