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케이타를 다시 '괴물'로 만든 이상열 감독의 밀당

신창용 입력 2021. 01. 27. 22:30

기사 도구 모음

2세트가 끝난 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노우모리 케이타를 불렀다.

이 감독은 허벅지가 불편한 케이타에게 몸 상태가 나쁘면 빼줄 테니 그렇지 않으면 힘을 실어서 때리라고 주문했다.

이 감독은 그런 케이타를 달랬다.

이 감독은 케이타가 보는 앞에서 황택의에게 결과는 신경 쓰지 말고 볼을 올려주라고 주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활짝 웃는 노우모리 케이타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세트가 끝난 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노우모리 케이타를 불렀다.

이 감독은 허벅지가 불편한 케이타에게 몸 상태가 나쁘면 빼줄 테니 그렇지 않으면 힘을 실어서 때리라고 주문했다.

그런데 케이타는 불만이 한가득했다. 세터 황택의가 볼을 줘야 할 타이밍에 안 준다는 거였다.

이 감독은 그런 케이타를 달랬다. 네가 컨디션이 떨어져 보이니 황택의가 걱정돼서 못 주는 것이라고 타일렀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황택의를 데려왔다. 이 감독은 케이타가 보는 앞에서 황택의에게 결과는 신경 쓰지 말고 볼을 올려주라고 주문했다.

'밀당'의 효과는 즉각 나타났다. 1∼2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46.15%에 그쳤던 케이타는 자극을 받은 듯 3세트부터 폭발했다.

결국 KB손보는 2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5라운드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2위로 복귀했다.

1∼2세트에서 현대캐피탈과 한 세트씩을 나눠 가졌으나 케이타가 살아나면서 3, 4세트를 연이어 가져갔다.

케이타는 양 팀 최다인 29점을 터트렸다. 경기를 마쳤을 때 케이타의 공격 성공률은 52.27%에 달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케이타는 굉장히 긍정적이고 착한 선수"라며 "그런데 자기 고집도 있다. 안되다 보니 본인도 짜증이 나서 그렇게 이야기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나도 그렇고, (황)택의도 그렇고 화를 내기는 커녕 아픈 것에 대해 걱정해주면서 자극을 줬더니 이판사판으로 때리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케이타는 지난 23일 현대캐피탈전에서 허벅지 근육통으로 교체됐다.

이날도 경기 초반에는 후유증에 시달리는 듯 보였으나 이 감독과의 면담 이후 반전이 일어났다.

케이타는 이에 대해 "간단한 얘기였다. 황택의와 얘기하면서 공을 달라고 했다"며 "황택의가 올려주면 나는 그 볼을 처리하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케이타는 올 시즌 KB손보 변화의 중심이다.

지난 시즌을 6위로 마쳤던 KB손보는 '말리 특급' 케이타를 앞세워 2위로 올라서며 '봄 배구'를 꿈꾼다.

케이타는 "상대 팀들이 이제 나를 분석하는 것 같다"며 "우승하는 게 쉽지 않을 수도 있지만, 경기력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더 밀어 붙여보겠다"고 했다.

케이타는 V리그 첫 시즌이지만 팬 투표를 통해 올스타로 선정돼 이날 트로피를 받았다.

그는 "많이 투표해주셔서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는 것 같아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