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담원, 젠지에 패승승 역전으로 승리.. 공동 1위 올라(종합)

모경민 입력 2021. 01. 27. 22:33

기사 도구 모음

담원 기아가 패승승으로 젠지에 역전승을 거뒀다.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3주 2경기에서 젠지e스포츠가 담원 기아에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담원 기아는 라인 주도권을 이용해 협곡의 전령을 획득했고 그 교전에서 '칸' 김동하의 궁극기가 4인에게 적중하며 3대4을 승리했다.

'베릴' 조건희의 세라핀과 '쇼메이커' 허수의 빅토르까지 조합을 구성한 담원 기아는 젠지의 성장을 앞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담원 기아가 패승승으로 젠지에 역전승을 거뒀다.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3주 2경기에서 젠지e스포츠가 담원 기아에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젠지는 1세트 장기전과 2세트 돌진 컨셉을 성공해 완승을 거두고 연패를 막았다.

젠지는 1세트에서 '라스칼' 김광희에 퀸을 쥐여주고 초반부터 라인 주도권을 가져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칸' 김동하의 나르가 날개 주도권을 빼앗았다. 결국 젠지는 먼저 바텀 억제기를 밀리고 중, 후반 싸움을 만들었다. 젠지는 경기 50분 바론 시도에 성공하고 이후 밀고 들어가면서 역전의 역전을 만들었다.

2세트에선 젠지가 탑 사이온, 정글 우디르를 선택했다. 담원 기아는 라인 주도권을 이용해 협곡의 전령을 획득했고 그 교전에서 '칸' 김동하의 궁극기가 4인에게 적중하며 3대4을 승리했다. 화력 차이를 끝까지 유지한 담원은 동점을 만들어 3세트까지 끌고 갔다.

우디르는 담원 기아 손에 넘어갔다. '베릴' 조건희의 세라핀과 '쇼메이커' 허수의 빅토르까지 조합을 구성한 담원 기아는 젠지의 성장을 앞섰다. 우디르 대신 화력과 이니시를 도맡은 빅토르, 세라핀, 오른 등 담원 기아의 다양한 돌진 조합이 활약을 이어갔다. 특히 '고스트' 장용준의 카이사는 6킬을 올리며 무적이 됐다. 경기 26분 4명을 끊어낸 담원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승리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