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세계일보

황선우, 한국 수영 첫 세계주니어기록

송용준 입력 2021. 01. 27. 23:02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사진)가 시니어와 주니어를 통틀어 사상 처음으로 국제수영연맹(FINA) 공인 세계기록 보유자가 됐다.

대한수영연맹은 27일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 기록과 관련한 증빙서류 검토를 마쳐 지난 26일 자로 세계주니어기록으로 공식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FINA는 기록 수립 두 달여 만에 마침내 공인 소식을 연맹에 전함과 동시에 홈페이지에도 롱코스(50) 남자 200 세계주니어기록 보유자로 황선우의 이름을 새로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男자유형 200m 1분45초92 공인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사진)가 시니어와 주니어를 통틀어 사상 처음으로 국제수영연맹(FINA) 공인 세계기록 보유자가 됐다.

대한수영연맹은 27일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 기록과 관련한 증빙서류 검토를 마쳐 지난 26일 자로 세계주니어기록으로 공식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19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 결승에서 1분45초9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이는 박태환이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한국 기록(1분44초80)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일라이자 위닝턴(호주)이 18세였던 2018년 맥도날드 퀸즐랜드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종전 기록 1분46초13을 0.21초 단축한 세계주니어 신기록을 세웠다.

연맹은 이후 도핑 테스트 음성 결과 확인서 등 필요한 서류 등을 갖춰 FINA에 기록 공인 요청서를 제출했다. FINA는 기록 수립 두 달여 만에 마침내 공인 소식을 연맹에 전함과 동시에 홈페이지에도 롱코스(50) 남자 200 세계주니어기록 보유자로 황선우의 이름을 새로 올렸다.

FINA의 공인으로 황선우는 우리나라 수영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주니어기록 보유자가 됐다. 우리나라는 시니어와 주니어, 롱코스와 쇼트코스(25) 부문을 통틀어 FINA 공인 세계기록을 보유한 선수가 없었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