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케리아' 류민석 "감독·코치님 덕에 실력 많이 늘었다"

안수민 입력 2021. 02. 22. 00:41 수정 2021. 02. 23. 13:43

기사 도구 모음

'케리아' 류민석이 경기 내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POG에 선정돼 방송 인터뷰에 나선 류민석은 "2라운드에서 맞이한 첫 경기를 승리하게 돼 기쁘다"며 "경기 초반부터 후반까지 우리가 생각하고 원하던 방향 그대로 흘러갔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류민석은 리브전 두 세트 모두 주도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소위 '캐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1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사진=LCK 제공).
'케리아' 류민석이 경기 내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T1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5주 5일차 2경기 리브 샌드박스와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2대0 완승을 거뒀다. 류민석은 1세트에서 꺼내든 쓰레쉬로 플레이메이킹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POG에 선정됐다.

POG에 선정돼 방송 인터뷰에 나선 류민석은 "2라운드에서 맞이한 첫 경기를 승리하게 돼 기쁘다"며 "경기 초반부터 후반까지 우리가 생각하고 원하던 방향 그대로 흘러갔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리브의 정글러 '온플릭' 김장겸과 원거리 딜러 '프린스' 이채환이 출전한 것에 대해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류민석은 "오늘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고 어느 정도 짐작하고 있었다"며 "김장겸의 정글 챔피언 폭 같은 것들을 생각해서 밴픽 전략을 짰고, 이채환과는 경기를 해본 적이 없어서 평소 다른 원거리 딜러들을 상대할 때와 비슷하게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1, 2세트 라인전 단계에서부터 상대를 압도한 것에 대해서는 "사이드 라인은 구도가 중요하고 미드 라이너와 정글러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라인전 구도를 좋게 가져갔고 우리 팀 미드-정글이 잘해줘서 이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류민석은 리브전 두 세트 모두 주도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소위 '캐리'했다. 류민석은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팀 감독님과 코치님들에게 몇 달간 배우면서 실력적으로 많이 늘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나의 역할이 늘어나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T1은 2라운드 다음 경기 상대로 1라운드 때 승리한 적이 있는 농심 레드포스를 만난다. 류민석은 "2라운드는 1라운드보다 더 좋은 모습과 경기력으로 찾아뵙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하면서 "오늘 성승헌 캐스터님의 생일인데 생일 축하드린다"라며 축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