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KB손보 박진우, 코로나19 확진..남자부 2주 중단 전망(종합)

하남직 입력 2021. 02. 23. 00:28

기사 도구 모음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V리그에서는 국외에서 입국한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 등 외국인 선수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OVO는 지난해 12월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남자부 경기에 중계 스태프로 참여한 카메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발 빠르게 움직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부는 정상적으로 일정 소화할 예정
텅 빈 배구장 관중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는 2주 동안 중단할 가능성이 크다.

반면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없는 여자부는 정상적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KB손해보험 구단은 22일 오후 늦게 소속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박진우는 22일 오전에 고열 증세를 느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이날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손보는 물론이고 21일 KB손보와 경기를 치른 OK금융그룹 선수단도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그동안 V리그에서는 국외에서 입국한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 등 외국인 선수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토종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더구나 박진우는 지난 주말에 V리그 경기를 치른 터라, 한국배구연맹과 구단들의 걱정이 크다.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알려져, 리그 중단 기간 등 추후 일정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그러나 KOVO가 시즌 시작 전에 제작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남자부는 2주 동안 일정을 중단하고, 역학 조사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KOVO는 지난해 12월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남자부 경기에 중계 스태프로 참여한 카메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발 빠르게 움직였다.

확진 판정이 나온 1월 1일에 회의를 열고, 2일과 3일 열릴 예정이던 4경기를 일단 취소했다.

이어 남녀 13개 구단 선수와 코칭스태프, 프런트, 심판, 사무국 직원, 경기 위원, 대행사 직원 등 1천500여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고, V리그는 1월 5일에 재개했다.

이번에는 선수단과 함께 움직이고, 타팀 선수와도 접촉하는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더 신속하고 세밀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