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전 핸드볼 국가대표 오영란, 체육회 재심서 '자격정지 2년'

김동찬 입력 2021. 02. 23. 10:02

기사 도구 모음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의 오영란(49)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자격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17일 심의를 통해 "선수 권익 침해, 품위 훼손 등의 사유로 오영란에게 자격 정지 2년, 조한준 인천시청 감독은 관리 감독 소홀 등의 사유로 출전 정지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배 선수 성희롱 등 이유..종전 자격정지 6개월보다 중징계
오영란 전 인천시청 핸드볼 선수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의 오영란(49)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자격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17일 심의를 통해 "선수 권익 침해, 품위 훼손 등의 사유로 오영란에게 자격 정지 2년, 조한준 인천시청 감독은 관리 감독 소홀 등의 사유로 출전 정지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올림픽에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오영란은 작년 7월 후배 선수들에 대한 성희롱과 품위 훼손 등의 이유로 인천시체육회로부터 자격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또 조한준 감독은 소속 선수들을 사적인 회식 자리에 불러 물의를 빚은 이유로 역시 인천시체육회로부터 출전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이번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더 무거운 징계를 받게 됐다.

오영란은 지난해 7월 당시 소속팀이던 인천시청에 사표를 제출하고 사실상 은퇴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