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K리그2 MD]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주장 박세직, "지난 시즌 최하위, 더 큰 동기부여됐다"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2. 23. 13:39

기사 도구 모음

충남아산의 박동혁 감독과 주장 박세직이 이번 시즌 달라진 팀의 모습을 자신했다.

K리그2 각 팀들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새 시즌에 대한 기대와 각오에 대해 밝혔다.

전남드래곤즈와 충남아산FC는 오는 27일 오후 4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2021시즌 K리그2 개막전을 치른다.

전남은 전경준 감독과 이종호, 충남아산은 박동혁 감독과 박세직이 자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충남아산의 박동혁 감독과 주장 박세직이 이번 시즌 달라진 팀의 모습을 자신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오전 11시 공식 채널을 통해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 미디어데이'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K리그2 각 팀들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새 시즌에 대한 기대와 각오에 대해 밝혔다.

전남드래곤즈와 충남아산FC는 오는 27일 오후 4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2021시즌 K리그2 개막전을 치른다. 전남은 전경준 감독과 이종호, 충남아산은 박동혁 감독과 박세직이 자리했다.

아산은 지난 시즌 수비적인 약점을 많이 드러내면서 이번 겨울에 수비수 보강에 주력했다. 박동혁 감독은 "원하던 선수를 선택을 하면 다른 팀들이 다 데려가서 힘들었다. 우리의 기준에서 선수단에 적합한 최규백, 유준수 등을 영입해 뒷문을 보강했다. 그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줄 거라 믿는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또한 선수 보강을 위해 임대를 적극 활용했다. 선수들을 설득한 비결에 대해서 박 감독은 "사실 기회를 못 잡고 있는 선수들이 임대를 가는 경우가 많다.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솔직히 마음을 전달했던 게 가장 큰 이유다. 이 선수들이 임대 신분이라는 것보다 여기서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도록 돕는 게 내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2년 연속 박세직이 충남아산을 주장을 맡는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경찰 선수 시절부터 3년 이상 나와 함께 했다. 누구보다 나에 대해 잘 알고 우리 팀 분위기기나 리더로서 역할도 잘했다. 올해는 선수 연령층이 조금 더 올라갔는데, 중간에서 관리를 잘 할 수 있는 선수라 생각했다.

지난 시즌 가장 낮은 곳에서 시즌을 마쳤다. 이것이 오히려 동기부여가 됐다. 주장 박세직은 "시즌이 끝나면서 상처도 많이 받고, 반성도 많이 했다. 그런 부분이 동기부여로 작용했고 더 많은 열정을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박 감독 역시 "내 철학 중 하나가 선수들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평가를 내리지 못한다다. 내 마음이 선수들에게 전달이 잘 돼야 한다. 선수들도 내 마음을 잘 받아야 좋은 팀이 될 수 있다. 우승도 해봤고 최하위도 했는데, 올해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제 전남과 개막전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박 감독은 "개인적으로 전경준 감독이랑 선수 때부터 가까운 사이였다. 그러나 지도자하면서는 제가 한 번도 웃지 못했다. 웃으면서 인사할 수 있는 그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