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NBA] 미네소타 감독 선임 과정에서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르브론 "1000%"

김호중 입력 2021. 02. 23. 14:26

기사 도구 모음

NBA에 때아닌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구단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라이언 선더스 감독을 해고한 뒤 크리스 핀치를 신임 감독으로 앉혔다.

전 NBA 선수 켄드릭 퍼킨스는 현지 방송 '더 점프'에 출연, "거산 로사스 미네소타 사장과 핀치 신임 감독은 서로를 믿는 관계다"라며 "흑인이 감독이 못 되는 이유를 알려주겠다. 그들을 선임하는 프런트에 흑인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얘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NBA에 때아닌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구단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라이언 선더스 감독을 해고한 뒤 크리스 핀치를 신임 감독으로 앉혔다. 2011-2012 시즌부터 어시스턴트 코치 생활을 시작한 핀치 코치는 1969년생으로, 휴스턴, 덴버, 뉴올리언스, 토론토 등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바 있다. 현재 7승 23패로 리그 최하위에 있는 미네소타의 감독직을 기꺼이 수락하며 감독 인생을 시작하게 되었다.

유럽 농구를 조금이라도 아는 이라면 핀치 감독에 대해 모를 수 없다. 벨기에, 영국 등에서 모두 우승컵을 거머쥔 그는 유럽의 우승 청부사라고 불렸다. NBA에서도 어시스턴트 코치로서 약 10년동안 경험을 쌓았다.

하지만 이 선임이 ‘인종 차별’의 성격이 강하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전 NBA 선수 켄드릭 퍼킨스는 현지 방송 ‘더 점프’에 출연, “거산 로사스 미네소타 사장과 핀치 신임 감독은 서로를 믿는 관계다”라며 “흑인이 감독이 못 되는 이유를 알려주겠다. 그들을 선임하는 프런트에 흑인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예를 들어보겠다. 제임스 존스가 GM인 피닉스는 몬티 윌리엄스를 감독으로 선임했다. 엘튼 브랜드(필라델피아)는 닥 리버스를 선임하지 않았나”라며 “지금처럼 흑인 감독을 선임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면 이런 트렌드는 반복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흑인 사장이 적어서 NBA에 흑인 감독이 몇 없다는 주장.

퍼킨스는 본인 트위터를 통해서도 항의했다.

“단순히 흑인 감독이 감독직에 앉을 기회를 놓친 것 이상의 문제다. 흑인이 프런트 오피스에 없어서 흑인 감독이 기회 자체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감독 선임 과정에서 대표성도, (끌어줄 수 있는) 관계도 없다. 이것이 리얼 토크”라고 얘기한 것.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는 이 트윗을 리트윗, “1000%”라고 외치며 강력하게 동의한다고 얘기했다.

 

이들이 항의하는 이유는 데이비드 반터풀 미네소타 수석 코치가 새 감독으로 선임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터풀 코치는 그간 라이언 선더스 감독을 잘 보좌해오며 미네소타 감독직을 이어받을 인재로 평가받았다. 휴스턴 로켓츠, 덴버 너겟츠,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토론토 랩터스 등을 거치며 미네소타에 온 그는 리그에서 가장 능력있기로 소문난 어시스턴트 코치였다. 그간 ‘어소시어트 헤드 코치’, 감독 못지 않은 권한을 가진 수석 코치로 활약해왔다.

이런 그를 외면하고 구단 외부에서 감독을 영입하자, 반터풀 코치가 흑인이어서 기회를 못 잡은 것이라고 분개한 것. 르브론, 퍼킨스의 발언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참고로, 브루클린 네츠가 스티브 내쉬를 감독으로 앉혔을 때도 “백인이어서 선임되었다” 등의 논란이 번진 바 있다.

#사진_AP/연합뉴스

점프볼/ 김호중 인터넷기자 lethbridge7@naver.com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