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K스포츠

"추신수 보직은 좌익수, 톱 클래스 성적 기대",,,신세계 구상

정철우 입력 2021. 02. 23. 15:07 수정 2021. 02. 23. 15:54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 입단을 전격 결정한 추신수(39)가 엄청난 이슈 폭발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가 톱 클래스 외국인 타자 정도 성적을 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팀으로 봤을 때 큰 플러스 요인이 된다고 보고 있다. 공격력이 많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투수 파트가 잘 버텨준다면 보다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듯 하다. 책임감과 부담감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 추신수까지 왔으니 한 번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신세계 입단을 전격 결정한 추신수(39)가 엄청난 이슈 폭발력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의 입단 소식은 한국을 넘어 미국과 일본까지 주요 뉴스로 다뤄질 정도로 파급력이 컸다.

이벤트적인 면에서는 이미 본전을 뽑고도 남는 수준이라 할 수 있다.
추신수가 신세계 전력에 큰 플러스 요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사진=신세계 그룹 제공

하지만 신세계는 추신수 영입을 단순한 이벤트성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다. 팀의 주축 선수로 성적을 좌우할 수 있는 파괴력까지 기대하고 있다. 충분히 그럴 기량이 아직 남아 있다는 평가다.

신세계 구단 관계자는 "단순한 화제성으로 추신수를 영입한 것이 아니다. 추신수 영입으로 공격력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에 공을 들인 것이다. 추신수가 나이가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기량이 살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팀 전력에 큰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원형 감독의 기대도 대단히 크다.

김 감독은 "추신수에게 코너 외야수를 맡기려고 구상하고 있다. 메이저리그서 코너 외야수를 주로 봐 왔기 때문에 적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무래도 야수는 수비를 해야 타격에도 도움이 된다. 문제는 체력인데 워낙 준비를 잘 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충분히 한 시즌을 풀로 뛸 수 있는 체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지명 타자 보다는 좌익수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 추신수가 좌익수를 맡아주면 고종욱이나 정의윤을 지명 타자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타선의 힘이 크게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영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지난해 33경기에 출장해 타율 0.236 OPS 0.723을 기록했다. 한국에서 활약할 수 있는 외국인 타자 중 하이 레벨에 속하는 성적이다.

톱 클래스 외국인 타자의 성적을 찍어준다면 SK는 큰 힘을 얻을 수 있게 된다. 외국인 타자를 두 명 쓰는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올 시즌 공격력이 크게 강화된 SK다. 여기에 추신수의 가세는 달리는 말에 명품 채찍이 될 수 있다.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가 톱 클래스 외국인 타자 정도 성적을 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팀으로 봤을 때 큰 플러스 요인이 된다고 보고 있다. 공격력이 많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투수 파트가 잘 버텨준다면 보다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듯 하다. 책임감과 부담감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 추신수까지 왔으니 한 번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