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탈코리아

'2사 만루 고의사구' 떠올린 배리 본즈 "내게도 충격적인 일이었다"

김동윤 입력 2021. 02. 23. 18:09

기사 도구 모음

지금으로부터 23년 전인 1998년 5월 28일(현지 시간 기준), 원정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홈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9회 말 2아웃까지 2점 차로 앞서 있었다.

타석에는 MVP 3회에 빛나는 배리 본즈가 타석에 들어섰고, 당시 애리조나 감독이었던 벅 쇼월터는 마무리 그렉 올슨에게 고의사구를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지금으로부터 23년 전인 1998년 5월 28일(현지 시간 기준), 원정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홈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9회 말 2아웃까지 2점 차로 앞서 있었다.

타석에는 MVP 3회에 빛나는 배리 본즈가 타석에 들어섰고, 당시 애리조나 감독이었던 벅 쇼월터는 마무리 그렉 올슨에게 고의사구를 지시했다. 9회 말 2사 만루에서 1점을 헌납한 쇼월터 감독의 선택은 많은 팬에게 충격을 줬고, 그 선택이 결국 애리조나의 1점 차 승리로 이어져 또 한 번 충격을 줬다.

쇼월터 감독은 "당시 본즈 뒤에 있던 브렌트 메인도 좋은 선수였지만, 그는 본즈도 제프 켄트(2000년 MVP 수상자)도 아니었다"고 고의사구를 지시한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그로부터 23년 뒤인 2021년 2월 22일(한국 시간) 사건의 당사자였던 배리 본즈는 "(내게도) 처음엔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고백했다.

본즈는 도미닉 스미스(25, 뉴욕 메츠)와 함께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주관한 '흑인 역사의 달' 기념 SNS 라이브 방송에 출연했고, 스미스는 본즈에게 '9회 말 2사 만루에서의 고의사구' 건에 대해 질문했다.

23년 전 상황을 설명하는 배리 본즈

본즈는 "당시 더그아웃을 보면서 '이게 무슨 일이야?'라며 물었던 기억이 난다. 그런 상황은 본 적이 없었고, 내게도 처음이었다"고 심정을 전하면서 "그리고 기분이 정말 좋았다. 내 뒤에는 공을 잘 맞히는 메인이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놀라긴 했지만 고의사구 자체에 큰 의미를 두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본즈는 "야구에서 타자가 해야 할 일은 계속해서 진루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내가 타점을 놓쳐 입맛을 다셨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난 정말 별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난 그저 계속 진루하고 싶었고, 마지막 아웃 카운트의 주인공이 되기 싫은 것뿐이었다. 처음에는 충격을 받았지만, 1루에 도착한 후에 난 팀의 치어리더였다"며 웃어 보였다.

이 소식을 전한 미국 매체 NBC 스포츠는 "이때의 일은 쇼월터 감독의 현명한 결정으로 끝났지만, 본즈가 타석에 섰을 때 투수들과 감독들이 얼마나 공포에 떨었는지도 정의한다. 팀들은 본즈가 담장 밖으로 공을 넘길 가능성을 마주하는 대신 경기 후반 중요한 상황에서 기꺼이 실점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MLB.COM 캡처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