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코로나19 확진' 무고사, 증상 심하지 않다..홈개막전 출전 기대감↑

오종헌 기자 입력 2021. 02. 23. 20:30 수정 2021. 02. 23. 20:52

기사 도구 모음

 '파검의 피니셔' 무고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무고사는 최근 집안 문제로 고국 몬테네그로에 다녀왔고, 복귀 후 자가격리 도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인천은 "아쉽지만 포항과의 개막전에는 당장 출전이 힘들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홈 개막전인 2라운드(vs대구) 전에는 복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도 그렇고, 최근 개인적인 일들이 있었지만 무고사가 워낙 멘털이 강한 선수라 크게 걱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파검의 피니셔' 무고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증상이 심하지 않은 만큼 빠른 복귀가 가능할 전망이다.

무고사는 지난 2018년 인천에 입단한 이후 주전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3시즌 연속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는 등 해결사로서 제 몫을 다했다. 최근에는 2023시즌까지 인천과의 동행이 확정됐다. 

개막전부터 인천의 공격을 이끌 것으로 예상됐지만 변수가 발생했다. 무고사는 최근 집안 문제로 고국 몬테네그로에 다녀왔고, 복귀 후 자가격리 도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자가격리 기간 중이라 선수단 접촉은 없었고 구단에서 실시한 전수검사 결과도 전원 음성이었다.

인천 관계자는 23일 "(무고사는)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인 뒤 현재 회복 중이다. 다행히 증상이 심하지는 않다. 음성 판정이 나오면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이다"며 무고사의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인천은 "아쉽지만 포항과의 개막전에는 당장 출전이 힘들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홈 개막전인 2라운드(vs대구) 전에는 복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도 그렇고, 최근 개인적인 일들이 있었지만 무고사가 워낙 멘털이 강한 선수라 크게 걱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분명 아쉬운 상황이다. 핵심 공격수가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첫 경기에서 출전이 불투명하게 됐다. 다만 증세가 심하지 않은 만큼 곧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조성환 감독은 올 시즌 '생존왕' 타이틀 유지가 아닌 파이널 라운드A 진입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려면 시즌 초반 첫 단추를 잘 꿰는 것이 중요하고, 무고사가 빠르게 회복한다면 큰 힘이 될 전망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