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KBO행' 추신수, SNS로 전한 인사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 이제 이룰 시간"

이종서 입력 2021. 02. 24. 00:43 수정 2021. 02. 24. 17:32

기사 도구 모음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었다."

추신수는 23일 SNS를 통해 KBO리그로 오는 소감을 남겼다.

2001년 부산고 졸업 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넘어간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며 메이저리그 대표 호타준족 타자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를 끝으로 텍사스와 계약 기간이 끝난 추신수는 복수의 메이저리그 구단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지만, 신세계와 계약을 맺고 KBO리그 행을 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신수 SNS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었다."

추신수는 23일 SNS를 통해 KBO리그로 오는 소감을 남겼다. 이날 신세계그룹은 추신수와 27억원의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2001년 부산고 졸업 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넘어간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며 메이저리그 대표 호타준족 타자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를 끝으로 텍사스와 계약 기간이 끝난 추신수는 복수의 메이저리그 구단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지만, 신세계와 계약을 맺고 KBO리그 행을 택했다.

약 20년 만에 돌아오는 한국 무대. 추신수는 SNS를 통해 인사를 남겼다. SNS에 메이저리그 시절 사진을 차례로 게시한 그는 "약 20년 전 빅리거의 꿈을 꾸고 미국 땅을 밞은 어린 소년이었다. 꿈은 이뤄졌고, 메이저리그에서 16시즌을 보냈다.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절대 혼자 힘으로 이뤄낸 것이 아니다. 훌륭한 코칭스태프, 동료가 있어서 가능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보낸 최고의 순간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한국에서 태어나 야구를 시작했다. 언젠가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가슴 속에 품고 있었다. 이제 이룰 수 있는 시간이 왔다. 내 인생의 새로운 장을 열 때"라며 "세계적인 재앙에도 고국과 부모님 앞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준 구단에게 감사하다. 나를 믿어주는 팀, 내 플레이를 기대하는 팬, 희망을 보내주는 분, 계속된 여정에 희생하는 가족, 내 야구 인생 30년, 내 가슴을 위해 야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신수는 "얼마나 잘할 수 있을지 약속은 못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2021년에는 모두 행운이 함께 하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조만간 다시 뵙겠다.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추신수는 오는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후 신세계 야구단에 합류해 본격적인 시즌 담금질에 돌입한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