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기성용 성폭행 피해자"라던 C·D, 반대로 가해자 의혹.."강제전학까지"

이현호 기자 입력 2021. 02. 25. 05:45

기사 도구 모음

 학창시절 기성용(FC서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들이 오히려 성폭행 가해자로 낙인 찍힌 사실이 드러났다.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법적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학창시절 기성용(FC서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들이 오히려 성폭행 가해자로 낙인 찍힌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스포츠계에 '학폭(학교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여자배구를 시작으로 남자배구, 프로야구까지 번졌다. 이 불꽃이 축구계로 튀었다. 가해자로 지목된 대상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전직 주장이자 최근 K리그로 복귀한 기성용이기에 더욱 빠르게 확산됐다.

사건의 발단은 24일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의 보도자료에서 나왔다. 박 변호사 측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사건은 2000년 1월~6월 사이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일어났다. 당시 6학년이던 가해자 A와 B는 5학년이던 피해자 C와 D를 불러내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 C와 D는 울면서 A와 B 선배의 요구에 응해야만 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A에 대해서 박 변호사 측은 "A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라고 덧붙였다. 이어 "B는 모 대학에서 교단에 서고 있는 외래교수"라고 부연했다. 출신학교, 나이, 국가대표 출신, 수도권 명문구단 소속이라는 근거로 인해 A는 기성용이라는 주장이 이어졌다.

기성용 측은 빠르게 반박했다.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법적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냈다.

기성용과 함께 가해자로 지목된 B씨도 결백하다는 반응이다. B씨는 '인터풋볼'을 통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전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면서 "C씨, D씨의 동기인 제 후배들에게서 연락이 계속 온다. 그들도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며 저와 함께 억울해 했다. 당황스러울 뿐"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서 언급한 C, D의 동기이자 기성용과 B씨의 후배인 F씨는 "당시 축구부 합숙소에서 20명~30명이 다 같이 모여서 생활했다. 군대 막사와 비슷한 환경에서 2명(C씨, D씨)을 따로 불러 구강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동기들 사이에서 지난 20년간 이 얘기가 나온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들과 동기였던 G씨 또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 D가 오히려 학창시절에 문제가 많았다. C, D 모두 초등학교 졸업 후 인근 축구명문 광양제철중에 입학했다. 그러나 중학생 시절 성 문제를 일으켜 강제로 학교를 떠나야 했다. 이들은 후배들에게 강제 자위행위 및 성행위를 강요해 문제가 됐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G씨는 "C와 D가 벌인 성 문제가 불거져 지역사회에 큰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D는 학교에서 강제로 쫓겨나 브라질로 유학을 가야했다. 일각에서 '한국을 떠나 외국에서 에이전트를 한다'고 하던데, 사실은 학창시절 문제를 일으켜서 강제로 한국을 떠난 것"이라고 들려줬다. 또한 G씨는 "당시 D의 아버지께서 전남드래곤즈 임원이었다. 그때 아들 D의 성 문제로 아버지 또한 직장에서 해고되어 시끄러웠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제보: hh1119@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