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엔

美언론 "양현종, 초청선수 중 ML 진입 1순위..TEX에 필요한 내구성 가져"

안형준 입력 2021. 02. 25. 11:18

기사 도구 모음

현지 매체가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진입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디 애슬레틱은 "텍사스 캠프에는 74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40인 로스터 외 초청선수가 34명이고 이들은 모두 메이저리그 26인 로스터 진입에 도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현지 매체가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진입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2월 25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 캠프에 참가한 초청선수들을 조명했다. 양현종은 빅리그 로스터 진입 1순위 후보로 평가됐다.

디 애슬레틱은 "텍사스 캠프에는 74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40인 로스터 외 초청선수가 34명이고 이들은 모두 메이저리그 26인 로스터 진입에 도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매체는 빅리그 로스터 진입 1순위 후보로 양현종을 꼽았다. 이 매체는 "양현종은 지난해 172.1이닝을 투구했다. 2014년 이후 171.1이닝 미만을 투구한 적이 없다"며 "텍사스는 이닝을 책임져주는 투수가 필요하다. 한국에서 온 좌완 양현종이 건강을 유지한다고 가정할 때 초청선수 중 가장 빅리그에 가까워보인다"고 전망했다.

텍사스는 지난해 랜스 린, 카일 깁슨 두 명만이 규정이닝을 소화했다. 에이스로 84이닝을 투구한 린은 팀을 떠났다. 투수 자원은 많지만 긴 이닝을 끌어줄 투수는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이런 팀 상황에서 양현종이 안정적으로 긴 이닝을 책임져줄 수 있다면 충분히 빅리그 로스터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디 애슬레틱은 "양현종은 지난해 성적이 하락했다. 하지만 KIA 타이거즈에서 14시즌 동안 425경기에 등판해 147승 95패,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하며 내구성을 보였다"며 "내구성이라는 단어는 카일 코디, 콜 윈, 로니 엔리케스, 리키 바나스코 등 유망주들이 빅리그에서 200이닝을 소화해주기를 기다리는 처지인 텍사스에 있어 마법의 단어나 마찬가지다"고 언급했다.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내 생각에 양현종은 맥스 슈어저를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한 투수인 것 같다"고 농담을 던졌다. 하지만 완전한 '빈말'은 아니었다. 우드워드 감독은 "우리는 양현종이 내구성을 가진 투수고 공을 던질 줄 아는 선수라는 것을 알고있다. 우리 역시 그가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어떻게 던질지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 충분히 선발 경쟁을 할 수 있다"고 호평했다.(사진=양현종/뉴스엔DB)

뉴스엔 안형준 markaj@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