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일층짜리 건물이 63빌딩을..", 기성용 '성폭행' 제기 당사자들 '흔들'

우충원 입력 2021. 02. 25. 18:53 수정 2021. 02. 25. 18:59

기사 도구 모음

기성용(32, 서울)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관계자들의 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이미 에이전트를 통해 자신이 연관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기성용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기성용(32, 서울)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관계자들의 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이미 에이전트를 통해 자신이 연관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기성용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긴 말이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면서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린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에게 문제를 제보한 C와 D는 갑작스럽게 자세를 바꿨다.

OSEN이 25일 확보한 녹취에 따르면 D는 박 변호사에게 "직접 통화한 것은 아니지만 아는 사람을 통해 연락을 받았다. '일단 오보(라는) 기사를 먼저 내고 그 다음에 만나서 이야기를 하자. 지금 당장 만나면 기자들이 따라 다니기 때문에 힘들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또 "축구계에 있는데 어려움이 많다. 어떻게 신분이 알려지게 됐는지 모르겠다. 지금 싸우거나 혹은 말거나 인 상황이다"면서 "모든 사람들이 내가 당사자인 것을 몰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축구계에서 모두 알게 됐다. 축구계를 떠나야 할 것 같다. 부담감이 크다"고 전했다. 

C는 "일층짜리 건물이 63빌딩을 건드리는 것 아닌가"라면서 "시작도 D가 했고 저는 사실 확인 정도만 해주려고 했었다"라며 갑자기 선을 그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월~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C씨가 선배 A와 B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가해자 A 선수는 현재 수도권 모 구단 소속이며 국가대표 경력도 있다. B 선수는 은퇴 후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 측에 따르면, 당시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던 C씨와 그의 동기 D씨는 1년 선배인 A 선수와 B 선수로부터 구강성교를 강요받았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 어쩔 수 없이 C씨와 D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C씨는 프로축구선수를 하다가 은퇴했고, D씨는 해당 사건 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선수로 지목받은 기성용은 철저하게 아니라고 항변했다. 기성용 에이전트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이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 회사는 이와 관련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면서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