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폭로자→가해자' 기성용 성폭행 논란, 김연경 사건과 닮았다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02. 26. 05:1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불] 정지훈 기자= 처음 성폭행 폭로가 나왔을 때는 기성용을 향해 맹렬한 비난이 이어졌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폭로자가 성폭행 가해자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역풍을 맞았고, 이제는 분위기가 또 달라졌다. 이다영-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폭로로 시작된 김연경 사건과 닮았다.

최근 스포츠계에 '학폭(학교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여자배구를 시작으로 남자배구, 프로야구까지 번졌다. 이 불꽃이 축구계로 튀었다. 가해자로 지목된 대상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이었던 기성용이기에 더욱 빠르게 확산됐다.

# 한국 축구의 레전드 기성용을 향한 성폭력 의혹, 비난 여론 거세져

사건의 발단은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보도 자료에서 나왔다. 박 변호사 측은 "사건은 20001~6월 사이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일어났습니다. 당시 6학년이던 가해자 AB5학년이던 피해자 CD를 불러내어 성폭행을 했고, CD는 울면서 AB 선배의 요구에 응해야만 했습니다"라면서 "A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B는 모 대학에서 교단에 서고 있는 외래교수"라고 덧붙였다. 출신학교, 나이, 국가대표 출신, 수도권 명문구단 소속이라는 근거로 인해 A는 기성용이라는 주장이 이어졌다.

기성용 측은 빠르게 반박했다.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둡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B씨도 결백을 주장했다. B씨는 '인터풋볼'을 통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축구하느라 바빴다.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전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면서 "C, D씨의 동기인 제 후배들에게서 연락이 계속 온다. 그들도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며 저와 함께 억울해 했다"고 주장했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기성용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셌다. 물론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기 때문에 중립적인 태도를 취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었지만 이 사건의 파장이 거세지면서 많은 악플이 달리기도 했다.

# 성폭행 가해자로 밝혀진 폭로자 CD, 폭로 이후 '침묵'

그러나 분위기가 또 바뀌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D가 중학교에 진학해 성폭력 가해자로 처벌을 받았다는 것이 밝혀졌다. 당시 사건은 2004년에 발생했고,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건이었다. 당시 이 사건으로 전남 드래곤즈의 유소년 팀장이 보직해임 되는 등 큰 파장을 일으킨 사건이었고, 이번 폭로로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C, D의 동기이자 기성용과 B씨의 후배인 F씨는 "당시 축구부 합숙소에서 20~30명이 다 같이 모여서 생활했다. 군대 막사와 비슷한 환경에서 2(C, D)을 따로 불러 성폭행을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동기들 사이에서 지난 20년간 이 얘기가 나온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들과 동기였던 G씨 또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 D가 오히려 학창시절에 문제가 많았다. C, D 모두 초등학교 졸업 후 인근 축구명문 광양제철중에 입학했다. 그러나 중학생 시절 성 문제를 일으켜 강제로 학교를 떠나야 했다. 이들은 후배들에게 강제 자위행위 및 성행위를 강요해 문제가 됐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G씨는 "CD가 벌인 성 문제가 불거져 지역사회에 큰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D는 학교에서 강제로 쫓겨나 브라질로 유학을 가야했다. 일각에서 '한국을 떠나 외국에서 에이전트를 한다'고 하던데, 사실은 학창시절 문제를 일으켜서 강제로 한국을 떠난 것"이라고 들려줬다. 또한 G씨는 "당시 D의 아버지께서 전남드래곤즈 임원이었다. 그때 아들 D의 성 문제로 아버지 또한 직장에서 해고되어 시끄러웠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폭로자 측은 그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오히려 C,D2004년 성폭행 가해자라는 것이 계속 확인되고 있고, 기성용에게 반드시 사과를 받겠다던 입장을 바꾸고 있다. 여기에 C,D는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를 멈추고 싶다는 뜻을 전했고, 계속해서 침묵하고 있다.

# 당당한 기성용, 끝까지 싸운다...김연경 사건과 닮아

분위기는 반전이 됐고, 기성용은 당당하게 끝까지 싸우겠다는 입장이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고 부연했다.

분위기는 순식간에 달라졌다. 앞서 이번 학폭 폭로가 시작된 쌍둥이 자매, 김연경 사건과 닮았다. 물론 세세하게 보면 다른 점이 있지만 폭로자의 폭로이후 기성용과 김연경을 향하는 비난이 거셌지만 이것을 보면서 새로운 피해자가 나왔고, 오히려 폭로자가 가해자인 것이 확인됐다. 기성용과 김연경 모두 해외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다가 국내로 돌아온 스타플레이어라는 것도 공통점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