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한국

'멈추고 싶다'는 폭로자와 강경대응하겠다는 기성용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1. 02. 26. 05:42

기사 도구 모음

충격적인 성폭행 의혹에 대해 기성용은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여전히 성폭행 사실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지만 '축구계에 왕따 당하지 않기 위해' 멈추고 싶어하는 폭로자와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기성용의 상황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이지만 진실과 법적공방에는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충격적인 성폭행 의혹에 대해 기성용은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반면 폭로자들은 한발 물러난 상황이다.

과연 K리그 개막을 앞두고 터진 대형 스캔들은 어떻게 마무리될까.

24일 법무법인 ‘현’은 피해자를 대리해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두 명의 피해자에게 가해자 A,B가 합숙 중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폭행도 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 중 한명으로 지목된 기성용은 공식 SNS를 통해 “긴 말이 필요 없다. 축구 인생을 걸고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며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SBS에 따르면 폭로자들을 대변한 박지훈 변호사는 “여기서 멈춰야겠다. 그런 거죠. 축구계에서 왕따당하는 게 가장 두려운 거니까”라며 더 이상 폭로를 하지 않을 뉘앙스를 남겼다.

그러나 기성용이 직접 강경 대응 의사를 밝히면서 이대로 끝나기보다는 기성용 측이 모든 수단을 대응해 완벽하게 사실이 아님을 밝히는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MBC에 따르면 박지훈 변호사 측은 ‘의혹 제기 당사자들이 기성용 측으로부터 회유나 협박을 받고 있다며 성폭력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는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여전히 성폭행 사실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지만 ‘축구계에 왕따 당하지 않기 위해’ 멈추고 싶어하는 폭로자와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기성용의 상황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이지만 진실과 법적공방에는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