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공식입장] '기성용 성폭행 의혹' FC서울, "사실이라고 할 만한 근거 얻지 못했다"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02. 26. 19:28

기사 도구 모음

FC서울이 최근 기성용의 성폭행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최대한 중립적인 입장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하려고 노력했지만 현재까지는 사실이라고 할 만한 근거를 얻지 못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불] 정지훈 기자= FC서울이 최근 기성용의 성폭행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최대한 중립적인 입장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하려고 노력했지만 현재까지는 사실이라고 할 만한 근거를 얻지 못했다는 것이다.

최근 스포츠계에 '학폭(학교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여자배구를 시작으로 남자배구, 프로야구까지 번졌다. 이 불꽃이 축구계로 튀었다. 가해자로 지목된 대상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이었던 기성용이기에 더욱 빠르게 확산됐다.

사건의 발단은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보도 자료에서 나왔다. 박 변호사 측은 "사건은 20001~6월 사이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일어났습니다. 당시 6학년이던 가해자 AB5학년이던 피해자 CD를 불러내어 성폭행을 했고, CD는 울면서 AB 선배의 요구에 응해야만 했습니다"라면서 "A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B는 모 대학에서 교단에 서고 있는 외래교수"라고 덧붙였다. 출신학교, 나이, 국가대표 출신, 수도권 명문구단 소속이라는 근거로 인해 A는 기성용이라는 주장이 이어졌다.

기성용 측은 빠르게 반박했다.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둡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이야기가 전해졌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D가 중학교에 진학해 성폭력 가해자로 처벌을 받았다는 것이 밝혀졌다. 당시 사건은 2004년에 발생했고,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건이었다. 당시 이 사건으로 전남 드래곤즈의 유소년 팀장이 보직해임 되는 등 큰 파장을 일으킨 사건이었고, 이번 폭로로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가 CD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본 변호사는 이에 관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이 증거자료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권을 보호하기 위해, 선수 본인 또는 소속팀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을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반박했다.

이어 "다만 현재와 같은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려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사건의 피해자 CD는 그 상황을 직접 경험하지 않았더라면 알 수 없는 사항까지도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기성용 측의 생각은 달랐다. 기성용의 에이전트 '씨투글로벌'26일 오후 "기성용 선수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 D측이 오늘 변호사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히는 바이며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형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습니다"고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에 기성용 선수는 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힙니다"고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FC서울도 공식 입장을 전했다. 서울은 "현재까지 구단에서 파악한 바로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측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할 만한 근거를 얻지 못했다"고 했고, 사실 관계를 파악하려고 노력했지만 폭로자 측의 주장의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