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마이데일리

오리온 이승현 "이종현 뒤통수 때렸다, 그게 모든 걸 말한다"[MD인터뷰]

입력 2021. 02. 26. 21:50 수정 2021. 02. 27. 00:12

기사 도구 모음

"뒤통수를 때렸다."

오리온 이승현이 26일 전자랜드와의 원정경기서 13점 8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승현은 이종현에 대해 "뒤통수를 때렸다(잘 했다는 격려의 의미). 그게 모든 걸 말한다. 종현이는 못하는 선수가 아니다. 2년 공백기가 있었기 때문에 경기력, 개인능력이 떨어졌다 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종현이가 한 단계씩 밟아 올라오면 예전 기량을 찾을 것이다. 승부처에 리바운드와 수비를 정말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뒤통수를 때렸다."

오리온 이승현이 26일 전자랜드와의 원정경기서 13점 8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공격의 순도가 높았고, 트리플포스트를 설 때 조나단 모트리 수비도 효율적으로 했다. 디드릭 로슨, 이종현과의 합도 좋았다.

이승현은 "2주만에 경기를 해서 버벅 거렸다. 경기에 이긴 게 기분이 좋다. (이)대성이 이형 빅샷을 던진 것도 있었지만 5명이 다 같이 디펜스를 해서 상대방 주 득점원들을 잘 막은 게 승인이다. 4쿼터에 트리플포스트를 해서 경기가 잘 됐다"라고 했다.

트리플포스트에 대해 이승현은 "시즌 초반에는 외곽슛을 많이 맞는 단점이 있었다. 미팅을 통해 말을 주고 받으면서 보완한 게 괜찮았다. 빅3는 발이 느린 선수들인데 감독님이 앞선 두 명을 대성이 형과 (한)호빈이 형으로 배치해서 기동력을 맞춘다. 짜임새가 좀 더 맞아 들어가면 잔여경기서 더 완성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했다.

이승현은 이종현에 대해 "뒤통수를 때렸다(잘 했다는 격려의 의미). 그게 모든 걸 말한다. 종현이는 못하는 선수가 아니다. 2년 공백기가 있었기 때문에 경기력, 개인능력이 떨어졌다 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종현이가 한 단계씩 밟아 올라오면 예전 기량을 찾을 것이다. 승부처에 리바운드와 수비를 정말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했다.

이승현은 전자랜드 새 외국선수 조나단 모틀리에 대해 "골에 대한 집중력이 대단한 것 같다. 크고 왜소한 스타일인데 골밑에서 엄청 터프하게 하더라. 잘 하는 선수라고 느꼈다. 그래도 우리 디드릭 로슨이 더 잘했다"라고 했다.

끝으로 이승현은 데빈 윌리엄스에 대해 "기량은 좋은 선수다. 다만, 행동을 예측할 수 없다. 어떨 때 웃고 어떨 때는 너무 진지하다"라고 했다.

[이승현. 사진 = 인천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