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이강인 향한 발목태클, 퇴장 왜 안줬나" 스페인 매체 맹비판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2. 28. 11:47 수정 2021. 02. 28. 11:55

기사 도구 모음

이강인이 헤타페전에서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스페인 '코페'는 "코바코는 아니고, 디아카비는 맞다. 심판이 잘못된 판정을 몇 차례나 범했다"며 "코바코는 메스타야 원정에서도 퇴장을 당한 바 있다. 다니엘 바스를 향한 거친 파울에는 옐로 카드도 나오지 않았고, 이강인의 발목으로 들어간 태클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골키퍼와 몇 미터 거리에서 떨어지지 않은 지점이었다"고 목소리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이강인이 헤타페전에서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발목으로 들어오는 위협적인 태클도 한 차례 있었다.

발렌시아는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헤타페 콜로세움 알폰소 페레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27점으로 헤타페와 동률이 됐고, 리그 13위에 머물렀다.

경기 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에 막시 고메스와 이강인 투톱을 내세웠고 무사, 라치치, 솔레르, 바스로 중원을 꾸렸다. 포백에는 가야, 파울리스타, 디아카비, 코레이아가 섰고 실레센이 골문을 지켰다.

발렌시아는 이날 헤타페의 거친 몸싸움과 압박에 고전했다. 전반 39분 아람바리의 엄청난 중거리슈팅에 선제골을 내줬고 이후 급격하게 무너졌다. 후반 6분에는 센터백 디아카비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수적열세에 놓였고, 후반 10분 하이메 마타에 추가골을 내줬다. 이어 후반 43분에는 알레냐에 쐐기골까지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시즌 첫 풀타임을 소화한 이강인은 홀로 고군분투했다. 중원에서 특유의 탈압박으로 공을 지켜냈고 많은 피파울을 이끌어 냈다. 위협적인 파울도 몇 차례나 당했다.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센터백 제네의 팔꿈치에 가격을 당했고, 1분 뒤에는 카바코의 태클에 쓰러졌다. 카바코의 공을 빼앗아 곧바로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까지 만들어낼 수 있던 상황이었지만 심판은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경기 후 스페인 매체들은 거친 플레이를 펼친 헤타페를 비판했다. 특히 이강인에 대한 코바코의 태클이 퇴장이 왜 아닌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스페인 '코페'는 "코바코는 아니고, 디아카비는 맞다. 심판이 잘못된 판정을 몇 차례나 범했다"며 "코바코는 메스타야 원정에서도 퇴장을 당한 바 있다. 다니엘 바스를 향한 거친 파울에는 옐로 카드도 나오지 않았고, 이강인의 발목으로 들어간 태클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골키퍼와 몇 미터 거리에서 떨어지지 않은 지점이었다"고 목소리를 냈다.

스페인 '아스'도 의문을 표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은 이번에도 팀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다. 컨트롤로 찬스를 만들었고 깊은 위치로 키패스를 시도했다"며 "카바코의 옐로 카드를 끌어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레드카드가 될 수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