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장충 프리뷰]"김다솔, 침착함이 최대 장점..노력 헛되지 않길" 박미희 감독의 신뢰

김영록 입력 2021. 02. 28. 15:19 수정 2021. 02. 28. 15:32

기사 도구 모음

박미희 감독이 신예 세터 김다솔과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흥국생명은 28일 장충 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6라운드 GS칼텍스 전을 치른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상황이 상황인 만큼 중요한 경기다. 어려운 상황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남은 6라운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기업은행의 경기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김다솔을 격려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6/

[장충=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박미희 감독이 신예 세터 김다솔과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흥국생명은 28일 장충 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6라운드 GS칼텍스 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 봄배구를 확정지은 상황. 하지만 이날 장충체육관에는 사뭇 다른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현장에는 취재와 사진 포함 40여명의 취재진이 집결, 이날 경기에 대한 관심도를 반영했다.

시즌 전부터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란 별칭으로 불렸고, 개막과 함께 줄곧 리그 1위를 질주해온 흥국생명의 최대 위기다. 흥국생명은 최근 6경기 1승 5패, 지난 10일 에이스 이재영과 주전 세터 이다영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이탈한 이후 1승 3패를 기록중이다. 현재 18승8패 승점 53점으로 1위지만, 이날 5세트 이전 패배시 GS칼텍스(현재 승점 50점)와 동률이 된다. 하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밀려 리그 2위로 내려앉게 된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상황이 상황인 만큼 중요한 경기다. 어려운 상황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남은 6라운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결국 이날 승패의 핵심은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와 세터 김다솔에게 달렸다.

박 감독은 "브루나가 득점을 많이 해줘야한다. 본인이 부담을 많이 느끼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겁없이 뛸 수 있도록, 동료나 스태프들이 멘털을 안정시켜주려고 노력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다솔도 많이 안정됐다. 10㎝ 뛰던 선수가 갑자기 20, 30㎝ 뛸 수는 없는 노릇"이라면서도 "김다솔의 가장 큰 장점이 침착함이다. 나쁘게 보면 적극성이 부족하다고도 하는데, 지금은 침착성이 중요하다. 그동안 묵묵히 연습해온 시간들이 헛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일련의 여러가지 일들을 보내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면서 "부담감은 크겠지만, 열심히 즐겁게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브루나가 공격 성공 후 김연경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9/


장충=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