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연합뉴스

삼성 김시래, 이틀 연속 8AS..이상민 감독 "달리는 농구 된다"

김동찬 입력 2021. 02. 28. 17:27

기사 도구 모음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휴식기 이전 대형 트레이드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삼성은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경기에서 87-69로 크게 이겼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28일 경기를 마친 뒤 "(김)시래가 들어오면서 빠른 경기가 가능해졌다"며 "사실 트레이드하고 얼마 안 됐을 때는 선수들이 시래의 스피드를 못 쫓아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레이드로 영입한 김시래·화이트 효과 '6강 고지 보인다'
삼성 김시래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휴식기 이전 대형 트레이드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삼성은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경기에서 87-69로 크게 이겼다.

전날 원주 DB를 상대로 77-72 승리를 따낸 삼성은 주말 홈 2연전에서 모두 이겨 6강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부풀렸다.

7위 삼성으로서는 6위 부산 kt가 주말에 졌더라면 6위와 승차를 더 좁힐 수 있었지만 공교롭게도 kt 역시 주말 홈 2연전에서 모두 이겨 두 팀의 승차는 2경기로 유지됐다.

삼성은 3월 2일 kt와 홈 경기 맞대결에서 이길 경우 1경기 차로 따라붙을 수 있다.

삼성은 이달 초 창원 LG의 주전 가드 김시래와 외국인 선수 테리코 화이트를 트레이드로 영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휴식기 이후 김시래는 27일 DB, 28일 SK를 상대로 모두 어시스트 8개씩 배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시래는 전날 DB 전에서 11점, 8어시스트, 4리바운드, 2스틸을 기록했고, 이날 SK와 경기에서는 9점, 8어시스트, 4리바운드를 해냈다.

팀 속공은 DB전 8개, SK전 7개 등으로 역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삼성의 평균 팀 속공은 3.6개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28일 경기를 마친 뒤 "(김)시래가 들어오면서 빠른 경기가 가능해졌다"며 "사실 트레이드하고 얼마 안 됐을 때는 선수들이 시래의 스피드를 못 쫓아갔다"고 말했다.

이상민 감독은 "시래가 공을 잡으면 달리는 농구를 선수들이 편하게 하는 것 같다"며 "속공 수도 늘었고, 선수들도 잘 뛰면 공이 제대로 들어오니 속공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SK전에서 18점을 넣은 김현수 역시 "제 장점이 많이 뛰고 속공 때 달려주는 역할인데 (김)시래 형 역시 속공이 장점"이라며 "앞에 뛰는 사람을 봐주니 잘 맞는 것 같다"고 달라진 팀의 공격 스타일을 설명했다.

삼성 화이트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삼성은 김시래와 함께 영입한 화이트도 SK전에 19점을 넣으며 쏠쏠한 활약을 펼치는 등 이달 초 트레이드를 6강으로 가는 원동력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김현수는 "테리코 선수는 운동 신경이나 슛이 좋아 믿고 맡길 수 있는 선수"라며 "새로 들어온 두 선수가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상민 감독은 "3월 2일 kt와 경기인데 맞대결에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며 "kt를 꼭 잡아야 6강으로 갈 기회가 생기기 때문에 저나 선수들 모두 신경 쓰고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