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흥국생명 독주는 끝났다..GS칼텍스 마침내 1위 등극

입력 2021. 02. 28. 18:02 수정 2021. 02. 28. 18:04

기사 도구 모음

독주는 끝났다.

GS칼텍스가 마침내 흥국생명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1(25-19, 25-19, 22-25, 25-17)로 승리했다.

흥국생명(18승 9패 승점 53)과 승점, 승수가 같지만 GS칼텍스가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양팀의 순위가 바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장충 윤욱재 기자] 독주는 끝났다. GS칼텍스가 마침내 흥국생명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1(25-19, 25-19, 22-25, 25-17)로 승리했다.

파죽의 4연승을 질주한 GS칼텍스는 18승 9패(승점 53)를 기록하고 1위로 점프했다. 흥국생명(18승 9패 승점 53)과 승점, 승수가 같지만 GS칼텍스가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양팀의 순위가 바뀌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만 서브 에이스 5개를 터뜨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0-9로 겨우 앞서던 GS칼텍스는 안혜진의 서브 에이스와 흥국생명의 포지션폴트, 그리고 러츠의 득점포까지 더해 15-9로 점수차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김연경의 공격을 저지하는 문명화의 블로킹 득점에 유서연의 서브 에이스를 더한 GS칼텍스는 21-15로 리드하면서 쐐기를 박았다.

이소영이 5득점, 러츠가 5득점, 강소휘가 4득점을 기록하며 삼각편대가 골고루 터지고 안혜진이 서브 에이스 3개를 작렬하면서 GS칼텍스가 1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 흥국생명은 브루나가 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그것 만으로는 부족했다.

GS칼텍스의 기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러츠가 높이를 앞세워 3연속 득점을 따내면서 13-9로 달아난 GS칼텍스는 문지윤이 속공을 성공한데 이어 이한비가 때린 공을 블로킹으로 저지하면서 20-14로 점수차를 벌리며 승리와 가까워졌다. 23-16으로 달아나게 한 러츠의 2연속 블로킹 득점은 흥국생명의 전의를 상실케했다. 러츠는 2세트에서만 블로킹 3개 포함 10득점을 폭발했다.

코너에 몰린 흥국생명은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3세트 중반 러츠에 3연속 득점을 허용하고 16-17로 역전을 당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2연속 득점 등으로 응수하며 21-18로 역전에 성공,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브루나는 21-20에서 23-20으로 점수차를 벌리는 백어택 2방을 날렸고 24-22로 달아나는 귀중한 백어택 역시 작렬했다. 3세트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이주아의 블로킹 득점이었다.

흥국생명에게 기적은 없었다. GS칼텍스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맺음한 것이다. 문명화의 서브 에이스로 13-12 역전에 성공하더니 러츠의 서브 득점에 힘입어 15-13로 리드하면서 점수차 벌리기에 나섰다. 강소휘의 2연속 득점 등으로 15-14에서 21-14로 점수차를 크게 벌리며 축배를 들 준비를 마쳤다.

이날 GS칼텍스는 러츠가 30득점, 강소휘가 18득점, 이소영이 16득점으로 삼각편대의 위력을 과시했다. 문지윤도 8득점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흥국생명에서는 브루나가 22득점, 김연경이 15득점을 올렸으나 역부족이었다.

[GS칼텍스가 28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흥국생명 경기에서 2세트 승리에 기뻐하고 있다. 사진 = 장충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