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2분만에 통했다!" 손흥민 핀셋 크로스→베일 골 'K-W세리머니'작렬![토트넘-번리]

전영지 입력 2021. 02. 28. 23:15 수정 2021. 03. 01. 00:22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이 '번리 킬러'의 면모를 다시 한번 선보였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서 15위 번리(승점 28)와 격돌했다.

손흥민은 이날 2분만에 베일의 선제골을 도우며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불과 15분만에 손흥민-베일-케인 라인이 2골을 합작했고, 전반 31분 루카스 모우라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캡쳐=스카이스포츠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흥민이 '번리 킬러'의 면모를 다시 한번 선보였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서 15위 번리(승점 28)와 격돌했다.

전반 2분, 정확히는 68초만에 손흥민이 선제골의 시작점이 됐다. 왼쪽 측면에서 전방쇄도하는 가레스 베일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았다. 수비라인을 뚫어내며 문전을 향해 자로 잰 듯 올린 크로스가 베일의 발끝에 배달됐고 베일이 거침없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카메라를 향해 K자를 베일이 W를 그려보였다. 손흥민의 조국, 코리아(Korea)의 K, 베일의 조국, 웨일스(Wales)의 W를 상징하는 세리머니로 보였다. 손흥민은 리그 7도움, 전경기를 통틀어 18골 14도움을 기록하며 공격포인트 커리어하이 기록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번리를 상대로 강했다. 번리를 상대로 총 8경기에서 3골1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2019년 12월 번리전에서 수비진을 추풍낙엽처럼 줄줄이 쓰러뜨리며 70m 폭풍질주 끝에 골망을 흔든, 만화같은 원더골은 전세계 축구팬들의 뇌리에 강렬하게 각인됐다. 손흥민이 지난해 12월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수상하며 이 골은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최고의 골이 됐다.손흥민은 지난해 10월 27일 6라운드 번리 원정에서도 '영혼의 파트너' 해리 케인이 헤딩으로 건네준 감각적인 패스를 헤딩으로 받아넣는 짜릿한 결승포로 1대0 승리를 이끈 바 있다.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흥민은 이날 2분만에 베일의 선제골을 도우며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성공했다. 영혼의 파트너 해리 케인뿐 아니라 가레스 베일과도 환상의 호흡을 뽐내며 KBS 라인의 중심임을 재확인시켰다.

전반 15분 쐐기골까지 터졌다. 베일이 왼쪽에서 케인을 향해 올린 대지를 가르는 택배 크로스를 케인이 강력한 대포알 슈팅으로 밀어넣었다. 리그 14호골, 번리전 최다 8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불과 15분만에 손흥민-베일-케인 라인이 2골을 합작했고, 전반 31분 루카스 모우라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