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손흥민 2도움-베일 2골' 토트넘, 번리에 4-0 대승 '8위 껑충'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1. 03. 01. 00:51 수정 2021. 03. 01. 01:21

기사 도구 모음

최근 EPL에서 6경기 1승5패로 매우 부진하던 토트넘 훗스퍼가 손흥민과 가레스 베일의 맹활약으로 번리에 대승을 거두며 반등의 기미를 보였다.

토트넘 훗스퍼는 지난달 28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31분만에 3골을 몰아치며 맹폭을 퍼부어 결국 4-0으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최근 EPL에서 6경기 1승5패로 매우 부진하던 토트넘 훗스퍼가 손흥민과 가레스 베일의 맹활약으로 번리에 대승을 거두며 반등의 기미를 보였다.

토트넘 훗스퍼는 지난달 28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31분만에 3골을 몰아치며 맹폭을 퍼부어 결국 4-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선발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2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시작 1분 8초만에 골이 나왔다. 왼쪽에서 손흥민이 돌파를 하다 오른쪽으로 접고 오른발로 감아올린 크로스가 낮고 빠르게 문전으로 향했고 베일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오른발을 갖다대 그대로 골이 됐다. 너무나도 빠른 골에 모두가 놀랄정도였다.

전반 15분에는 역습기회에서 후방에서 베일이 길게 전방의 해리 케인을 보고 공간패스를 해준 것을 케인이 한번의 터치 이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31분에는 왼쪽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루카스 모우라가 허벅지로 잡아놓고 그대로 왼발 슈팅을 때려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후반 10분에는 역습 기회에서 손흥민이 오른발 아웃사이드로 오른쪽에 있던 베일에게 내줬고 베일이 왼발로 먼포스트를 보고 감아찬 슈팅이 들어가며 토트넘이 4-0을 만들었다.

베일은 2골 1도움, 손흥민은 2도움을 기록했다.

최근 2연패를 포함해 EPL 6경기에서 1승5패로 매우 부진하던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부진에서 탈출할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4골을 넣으며 승점 39점과 골득실도 +14로 만들며 승점 39점에 골득실 +12점이던 아스톤 빌라를 넘어 10위에서 8위까지 뛰어올랐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