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SON 2.3억과는 비교 불가' 부활로 또 놀라는 베일의 주급, 레알과 토트넘서 5억씩 받는다

노주환 입력 2021. 03. 02. 20:00

기사 도구 모음

영국 대중지 더 선이 2일 공개한 레알 마드리드 소속 톱 10 주급 선수 명단에서 최상단에 가레스 베일이 있다.

지난해 9월, 원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은 베일을 임대 보내면서 주급을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고 한다.

결국, 레알 마드리드는 주급을 50% 부담하는 조건으로 베일을 토트넘으로 보낼 수밖에 없었다.

더 선은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의 베일 임대 연장을 고려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알 마드리드 주급 랭킹 톱10 캡처=더선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영국 대중지 더 선이 2일 공개한 레알 마드리드 소속 톱 10 주급 선수 명단에서 최상단에 가레스 베일이 있다. 베일의 주급은 65만파운드(약 10.1억원)다. 베일은 현재 친정팀 토트넘에 한 시즌 임대와 있다. 지난해 9월, 원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은 베일을 임대 보내면서 주급을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고 한다. 따라서 32만5000파운드씩 나눠서 베일에게 주는 셈이다.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의 주급은 현재 15만파운드(약 2.3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토트넘 간판 스타 해리 케인의 주급은 20만파운드(약 3.1억원). 베일과는 비교 자체가 안 되는 낮은 액수들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주급 2위는 윙어 에당 아자르로 40만파운드다. 레알 마드리드 주 공격수 벤제마의 주급은 16만6000파운드로 높지 않다.

베일과 레알 마드리드의 계약은 2022년 6월말까지다.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과 베일의 관계는 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지단 감독은 베일을 거의 한 시즌 이상 제대로 사용하지 않았다. 베일의 몸상태도 안 좋았고, 서로 신뢰감이 떨어졌다. 베일은 벤치에서 팀의 명예를 떨어트리는 기이한 행동까지 했다. 결국, 레알 마드리드는 주급을 50% 부담하는 조건으로 베일을 토트넘으로 보낼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과 무리뉴 감독은 베일을 레알 마드리드와 지단 감독 처럼 다루지 않았다. 베일의 컨디션이 올라올 때까지 조심스럽게 다뤘다. 5개월 이상 기다려준 보람이 있었다. 베일은 최근 4경기서 4골-3도움, 특히 직전 번리전에서 2골-1도움, 원맨쇼로 토트넘의 4대0 대승을 이끌었다. 전성기 시절의 폼으로 돌아가는 신호탄 처럼 보였다.

더 선은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의 베일 임대 연장을 고려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6월말까지 이번 2020~2021시즌이 끝나면 다시 1년 임대 연장을 제안할 것이라는 것이다. 2022년 6월말이 되면 레알 마드리드와 베일의 계약은 만료돼 서로 작별할 수 있다.

그렇게 될 경우 레알 마드리드는 베일의 엄청난 주급을 더이상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베일도 받을 돈을 다 받고 레알 마드리드와 갈라서면서 FA가 된다. 이적료 부담없이 다른 클럽과 계약할 수 있는 자유의 몸이 된다. 레알 마드리드 입장에선 베일을 토트넘에서 한 시즌 더 임대로 뛰게 하는 게 최선택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토트넘 구단도 베일의 컨디션이 올라왔고, 지금 같은 좋은 경기력을 유지해준다면 다시 1년 임대 연장을 고려할 수 있다. 더 선은 토트넘 구단 내부자의 말을 인용해 2년 임대도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렇다고 토트넘 레비 회장이 모든 조건을 지금 처럼 수용할 지는 미지수다. 주급 부담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레비 회장은 협상의 달인을 평가받고 있다. 결국 두 구단의 협상이 필요한 부분이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