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패장]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선수들 모두 잘했다. 이제 쉬고 싶다"

최민우 입력 2021. 03. 02. 21:13

기사 도구 모음

인천 신한은행은 정상일 감독이 플레이오프(PO) 탈락에도 환하게 웃었다.

김단비, 이경은, 한채진 등을 제외하면 선수들 대부분이 PO 경험이 적었던 신한은행이다.

3년만에 PO 진출 무대를 밟으며 선수들의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정 감독도 "PO는 확실히 정규시즌과 다르다. 경험은 확실히 부족했다. 선수들이 조금 더 발전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기대감을 갖고 다음 시즌을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좀 쉬고 싶다"며 편안한 표정을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이 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KB스타즈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신한은행은 KB스타즈 박지수의 벽을 넘지 못하며 2연패로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다. 2021. 3. 2.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최민우 기자] 인천 신한은행은 정상일 감독이 플레이오프(PO) 탈락에도 환하게 웃었다.

신한은행은 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KB 국민은행 Liiv M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청주 국민은행에 71-60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PO 2차전을 내리 내주며 이번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특히 상대 에이스 박지수의 높이를 공략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정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선수들 모두 잘했다”며 홀가분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경기를 마칠 수 있어 다행이다. 후회는 없다. 선수들이 모두 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아쉬움도 남은 경기였다. 단신으로 구성된 팀이다보니 외곽슛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는 신한은행이다. 그런데 이날 경기에서 신한은행은 3점슛 22번을 시도해 6차례밖에 성공시키지 못했다. 정 감독은 “센터가 없으니 외곽에 기대할 수밖에 없다. 슛이 안들어가면 어쩔 수 없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그러나 분명한 소득은 있었다. 김단비, 이경은, 한채진 등을 제외하면 선수들 대부분이 PO 경험이 적었던 신한은행이다. 3년만에 PO 진출 무대를 밟으며 선수들의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정 감독도 “PO는 확실히 정규시즌과 다르다. 경험은 확실히 부족했다. 선수들이 조금 더 발전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기대감을 갖고 다음 시즌을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좀 쉬고 싶다”며 편안한 표정을 지었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