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불공평하다' 아스널 팬들, 토트넘 UEL 16강 일정 변경에 분노(英 언론)

이동현 입력 2021. 03. 03. 00:04 수정 2021. 03. 03. 10:08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의 유럽축구연맹(UEFA)유로파리그 16강전 일정 변경에 아스널 팬들이 분노했다.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UEFA는 디나모 자그레브와의 유로파리그 16강 1, 2차전 경기 일정 순서가 바뀌었다고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토트넘은 오는 12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리는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을 마치고 3일 뒤 아스널의 홈에서 북런던더비를 치를 예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토트넘의 유럽축구연맹(UEFA)유로파리그 16강전 일정 변경에 아스널 팬들이 분노했다.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UEFA는 디나모 자그레브와의 유로파리그 16강 1, 2차전 경기 일정 순서가 바뀌었다고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16강전 1차전은 오는 12일 오전 5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차전은 19일 오전 2시 55분 자그레브의 막시미르 스타디움에서 열린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영국 매체 더선은 "아스널 팬들이 북런던더비를 앞둔 토트넘이 일정 변경으로 인해 크로아티아 원정을 피하게 되어 분노했다"고 전했다.

당초 토트넘은 오는 12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리는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을 마치고 3일 뒤 아스널의 홈에서 북런던더비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같은 도시의 두 팀이 같은 날 경기를 치르지 못한다는 UEFA의 규정에 따라 1차전을 약 3200km 떨어진 원정이 아닌 아닌 홈에서 치르게 됐다. 이에 반해 아스널은 같은 날 약 6,400km 떨어진 그리스에서 16강 1차전을 치르고 토트넘과의 리그 경기에 나서야 한다. 북런던더비를 앞두고 토트넘에 유리한 상황이 조성됐다.

더선에 따르면 아스널 팬들은 "토트넘이 다시 한번 좋은 대우를 받았다" "왜 그들이 같은 날 홈에서 플레이할 수 없는 것인가?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될 때 치안과 여행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 "불공평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