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서울

'축구전설' 마라도나의 포르쉐 경매 나와.."2억원 넘을 것"

조현정 입력 2021. 03. 03. 07:57

기사 도구 모음

마라도나가 1992~93년에 타던 은색 포르쉐.

지난해 11월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자동차가 경매에 나왔다.

2일(현지시간) 경매업체 보넘스는 마라도나의 포르셰 911 카레라2 자동차가 프랑스 파리에서 오는 3∼10일 경매에 부쳐진다고 전했다.

이 차는 1992년 마라도나가 코카인 사용에 따른 15개월 출장정지가 풀린 후 스페인 축구팀 세비야로 이적했을 때 몰던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라도나가 1992~93년에 타던 은색 포르쉐.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지난해 11월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자동차가 경매에 나왔다.

2일(현지시간) 경매업체 보넘스는 마라도나의 포르셰 911 카레라2 자동차가 프랑스 파리에서 오는 3∼10일 경매에 부쳐진다고 전했다.

이 차는 1992년 마라도나가 코카인 사용에 따른 15개월 출장정지가 풀린 후 스페인 축구팀 세비야로 이적했을 때 몰던 것이다.

마라도나가 세비야에서 보낸 1992∼1993 시즌은 별다른 활약을 못해 '잊힌 시즌'으로 불린다. 유럽 무대에서의 마지막 시즌이기도 했다.

마라도나는 이 은색 포르셰를 몰고 훈련장을 오갔고 도심에서 이 차를 몰고 신호를 무시한 채 시속 180㎞로 과속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1993년 마라도나가 세비야를 떠나 아르헨티나로 돌아가면서 포르셰는 새 주인에게 팔렸다. 스페인 마요르카섬에 사는 새 주인은 이 차 를 20년간 보유했다가 이후 몇몇 프랑스 수집가들을 거쳐 2016년 현재 주인에게 넘어왔다.

보넘스는 이 차량과 동일한 모델은 2년간 단 1200대만 생산됐다고 밝혔다. 최고 시속 260㎞, 누적 주행거리는 12만㎞다.

경매 추정가격은 15만∼20만 유로(약 2억원∼2억7000만원)로 책정됐지만 경매업체 측은 이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넘스 측은 로이터통신에 "자동차 수집가뿐만 아니라 축구 팬들, 그리고 '축구의 신' 마라도나를 사랑했던 이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hjcho@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