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MK스포츠

'163km 괴물' 드디어 실전 일정 잡혔다. 12,13일 중 등판

정철우 입력 2021. 03. 03. 10:09 수정 2021. 03. 03. 11:45

기사 도구 모음

고교 시절 '163km'를 찍은 '레이와의 괴물' 사사키 로키(19.지바 롯데)가 드디어 실전 투입 날짜를 잡았다.

이구치 지바 롯데 감독은 3일 "사사키가 오는 12일이나 13일 주니치전서 데뷔전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사키가 실전 마운드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를 받은 이구치 감독은 "상당히 상태가 좋다. 5일 훈련에서 시추에이션 배팅을 할 예정"이라며 당초 예정했던 6, 7일 실전 등판을 연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고교 시절 '163km'를 찍은 '레이와의 괴물' 사사키 로키(19.지바 롯데)가 드디어 실전 투입 날짜를 잡았다.

이구치 지바 롯데 감독은 3일 "사사키가 오는 12일이나 13일 주니치전서 데뷔전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사키가 실전 마운드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3km 괴물" 사사키의 실전 등판 일정이 드디어 잡혔다. 사진=지바 롯데 SNS

사사키는 지난해 약 50이닝 정도를 소화할 에정이었다. 하지만 잔부상에 시달렸고 투구 폼을 바꾸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단 한 찰례도 실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올 스프링캠프도 의욕적으로 출발했지만 새 투구 폼에 아직 적응이 덜 됐다는 판단에 따라 실전 등판이 미뤄졌다. 지금까지도 2군 캠프에 홀로 머물며 투구 폼을 가다듬고 있었다.

이날 1군에 재합류한 사사키는 경기 전 요시이 투수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불펜에서 31개의 공을 던졌다, 변화구를 섞어가며 10여분간 투구훈련을 했다.

보고를 받은 이구치 감독은 "상당히 상태가 좋다. 5일 훈련에서 시추에이션 배팅을 할 예정"이라며 당초 예정했던 6, 7일 실전 등판을 연기했다.

단독으로 시추에이션 배팅을 던져 순조로우면 12, 13일의 주니치전(ZOZO 마린)에서의 데뷔로 방향을 전환 했다. 요시이 투수 코치는 "기왕이면 조조 마린 구장에서 던져 주었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2월 19일에는 이시가키지마에서의 2군 캠프에서 금년 첫 프리 배팅 투수로 등판했다. 24일에는 시추에이션 배팅으로 등판했다. 슬라이더와 포크 등 변화구도 시도하면서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9km를 기록했다.

사사키 자신도 "제대로 볼을 컨트롤 할 수 있었다"라고 반응을 느끼고 있다. 요시이 코치도 "던지면 던질수록 감각이 올라 온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준비 과정만 1년을 넘긴 괴물 투수. 이제 그가 첫 선을 보이게 된다. 그기 어떤 투구 내용을 보여줄지, 구속은 또 얼마나 나올지 관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butyou@maw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