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시범경기의 묘미' 교체됐던 김광현, 다시 투입됐다..총 ⅔이닝 소화

입력 2021. 03. 04. 04:06 수정 2021. 03. 04. 04:10

기사 도구 모음

1회초 난조를 보여 교체됐던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이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1회초에 흔들렸다.

결국 김광현은 투구수 27개를 소화한 상황서 앙헬 론돈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김광현은 1사 상황서 케빈 필라에게 볼넷을 내줬고, 이 과정서 당초 계획했던 투구수(35개)를 넘어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1회초 난조를 보여 교체됐던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이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이기에 볼 수 있는 묘미였다.

김광현은 4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쉐보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김광현이 올 시즌에 앞서 치른 첫 번째 시범경기였다. 김광현은 ⅔이닝 동안 39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1회초에 흔들렸다. 아웃카운트를 단 1개 잡는 동안 4피안타 1볼넷 3실점(3자책) 난조를 보인 것. 결국 김광현은 투구수 27개를 소화한 상황서 앙헬 론돈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1사 1, 2루서 투입된 론돈은 승계주자의 득점을 저지, 김광현의 추가실점을 막았다.

세인트루이스가 1-3으로 추격한 상황서 맞은 2회초. 김광현이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정규시즌이었다면 규정상 불가능한 일이었지만, 양 팀 사령탑이 합의했다면 시범경기에서는 충분히 가능한 마운드 운영이었다.

김광현은 선두타자 프란시스코 알바레즈를 삼진 처리하며 2회초를 시작했지만, 더 이상의 아웃카운트를 만들진 못했다. 김광현은 1사 상황서 케빈 필라에게 볼넷을 내줬고, 이 과정서 당초 계획했던 투구수(35개)를 넘어섰다. 세인트루이스는 1사 1루서 토마스 파슨스를 구원투수로 투입했다. 파슨스는 승계주자에게 외야 실책에 의한 득점을 허용했고, 김광현의 최종기록은 4실점(3자책)이 됐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