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한국

'이게 가능하네?' 1회 교체된 김광현, 2회 재등판..0.2이닝 4실점 부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3. 04. 04:42 수정 2021. 03. 04. 07:33

기사 도구 모음

1회 무너진 투구를 했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회에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쉐보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뉴욕 메츠전에 선발 등판했다.

올 시즌 첫 시범경기에 등판한 김광현은 2이닝 35구 정도를 던질 예정이었다.

세인트루이스가 1-3으로 추격한 2회, 김광현이 예상을 깨고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1회 무너진 투구를 했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회에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에서만 볼 수 있는 상황이다.

김광현은 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쉐보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뉴욕 메츠전에 선발 등판했다.

올 시즌 첫 시범경기에 등판한 김광현은 2이닝 35구 정도를 던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계획처럼 흘러가지 않았다. ⅔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점)을 기록했다.

1회초부터 흔들린 김광현이다. 아웃카운트 1개만 올린 반면 3점이나 내줬다. 결국 투구수 27개를 소화하고, 1사 1, 2루 위기에서 앙헬 론돈에게 글러브를 넘겼다. 론돈은 김광현의 승계주자 득점을 막아 세우며 급한 불을 껐다.

세인트루이스가 1-3으로 추격한 2회, 김광현이 예상을 깨고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정규시즌이라면 불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시범경기에선 양 팀 감독 사이에 합의가 떨어지면 가능하다.

그러나 2회에도 김광현은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선두타자 프란시스코 알바레즈를 삼진 처리하며 좋은 출발을 하는 듯했지만 1회와 마찬가지로 더 이상의 아웃카운트는 올리지 못했다. 1사 후 케빈 필라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예상했던 투구수 35개를 넘겼다.

결국 김광현은 1사1루 상황에서 '구원 투수' 토마스 파슨스에게 다시 글러브를 넘겼다. 파슨스는 승계주자에 득점을 허용하며 김광현의 실점은 '4'가 됐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