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길어지는 기성용 성폭행 의혹, K리그 피해가 너무 크다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03. 04. 05: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폭로반박여론전법정공방.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 사건이 길어지고 있고, K리그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32, FC서울)에 대한 성폭행 의혹 사건이 소모적인 여론전과 함께 길어지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보도 자료에서 나왔다. 박 변호사 측은 20001~6월 사이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고, 가해자 A가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이라는 주장이 이어졌다.

기성용 측은 빠르게 반박했다.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했고, 기성용도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이때부터 진실 공방이 이어졌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D가 중학교에 진학해 성폭력 가해자로 처벌을 받았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에 피해자의 법정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다시 한 번 보도 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가 CD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본 변호사는 이에 관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려 드린다"라며 증거를 공개할 수 있다고 했다.

폭로, 반박, 여론전이 이어지면서 가장 관심이 집중됐던 것은 박지훈 변호사가 밝힌 '명백한 증거'였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 측이 폭로자를 회유하기 위해 연락을 취했다는 녹취가 있다고 밝혔지만 기성용은 직접 연락한 적이 없다고 했고, 연락을 취한 것은 기성용과 일면식도 없는 후배인 것이 밝혀졌다.

사실상 증거가 될 수 없는 녹취였다. 이런 상황에서 기성용은 직접 기자회견을 요청해 "저는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빨리 해결하고 싶었다.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씀드리는데, 저는 절대로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 피해자 쪽에서 나오는 이야기를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면서 "피해자 쪽에서 '(폭로 이후에) 제가 피해자들을 협박하고 회유했다'고 이야기한다. 협박이라는 것은 제가 누구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하는 게 협박이다. 회유도 마찬가지다. 저는 단 한 번도 피해자에게 '내 잘못 인정할 테니 폭로를 덮어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기성용은 "왜 자꾸 증거를 안대고 다른 소리를 하며 여론 몰이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증거가 있으면 빨리 공개해라. 증거가 없으면 사과해라. 왜 자꾸 증거를 안대고 다른 소리를 하며 여론 몰이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너무 화가 나고 황당했지만 그래도 한 사람의 인생이 걸려있다. 그 사람이 무너지지 않도록 연락을 기다렸다"며 증거를 공개하라고 했다.

이제 모든 의혹이 명백한 증거가 공개되면 해소될 것으로 보였다. 박 변호사도 27"(기성용 선수 측에서) 원하는 대로 조만간 다 공개하겠다"고 맞섰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황이 또 바뀌었고,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한 박 변호사의 입장이 달라졌다. 박 변호사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모적인 여론전을 멈추고 하루빨리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것을 제안한다. 따라서 기성용 선수가 가급적 빨리 피해자들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면서 "저희가 확보하고 있는 증거자료에는 기성용 선수나 피해자들 이외에도 다른 많은 사람들이 등장하는 바, 그 분들의 인격권 보호를 위한 측면에서라도 증거자료를 일반에 공개하기 어렵다. 증거자료는 기성용 선수 및 그의 변호사만이 볼 수 있도록 수사기관 및 법원에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입장을 바꿔 증거를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로써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 사건은 더 길어지게 됐다. 기성용 측에서 소송을 제기할 경우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고, 이번 사건에 대한 이야기는 계속 나올 수밖에 없다.

피해는 고스란히 K리그가 보고 있다. K리그는 지난 주말 K리그1, K리그2 모두 개막했고, 개막전부터 뛰어난 경기력을 보이며 팬들을 열광시켰다. 비록 많은 관중이 입장할 수는 없었지만 코로나 매뉴얼에 따라 제한적인 관중이 입장해 방역수칙을 잘 지키며 K리그를 관전했다.

흥미로운 요소는 많았다. 홍명보 감독이 부임한 울산 현대가 개막전부터 5-0 대승을 거뒀고, 김상식 감독 체제로 바뀐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도 여전한 위용을 보여줬다. 여기에 K리그2에서도 흥미로운 매치업이 이어졌고, 경기 결과도 흥미로웠다.

그러나 대부분의 관심은 기성용 성폭행 의혹에 집중됐다. 개막전을 앞두고 엄청난 기사가 쏟아졌고, K리그 자체보다는 기성용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수밖에 없었다.

이제 더 이상은 K리그가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 기성용 역시 "피해자 측의 목적을 모르겠다. 그 이유를 분명히 밝히겠다. 확실하게 다 밝히겠다. 제가 굳이 인터뷰를 하는 이유가 뭐겠는가. 뒤로 숨고 싶지 않다. 저로 인해서 많이 시끄러운 상황이다. 팬들, 동료, FC서울 구단에 죄송하다"면서 미안함을 숨기지 못했고, 하루 빨리 이 사건이 해결돼야 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