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세계일보

20년 만에 '4위의 반란'.. 삼성생명, 챔프전 간다

송용준 입력 2021. 03. 04. 06:03

기사 도구 모음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4위의 반란'이 20년 만에 재현됐다.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위 팀 삼성생명이 1위 우리은행을 격파하는 대파란을 일으키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4위 팀이 챔프전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2001년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빛은행이 정규리그 1위 신세계를 꺾은 이래 20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 사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센터 배혜윤 '16득점·8R' 맹활약
정규리그 1위 우리銀 격파 대파란
삼성생명 배혜윤(왼쪽)이 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상대 수비를 뚫고 골밑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4위의 반란’이 20년 만에 재현됐다.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위 팀 삼성생명이 1위 우리은행을 격파하는 대파란을 일으키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삼성생명은 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4강 플레이오프(3전2승제) 3차전에서 우리은행을 64-47로 꺾고 1패 뒤 2연승으로 2년 만이자 통산 18번째 챔프전 진출을 확정했다.

삼성생명은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3위로 PO에 오른 뒤 당시 2위 팀이던 우리은행을 2승1패로 잡고 챔프전에 오른 바 있다.

이제 삼성생명은 신한은행에 2연승을 거두고 챔프전에 선착한 정규리그 2위 KB와 우승을 놓고 오는 7일부터 5전3승제 결전에 돌입한다.

여자프로농구에서 4위 팀이 챔프전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2001년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빛은행이 정규리그 1위 신세계를 꺾은 이래 20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 사례다.

삼성생명의 3차전 승리 주역은 베테랑 센터 배혜윤(32)이었다. 1, 2차전에서 기대만 못한 모습을 보였던 배혜윤은 이날 절치부심한 듯 팀 최다인 16득점을 올리고 리바운드도 8개를 잡아내며 제 몫을 다했다. 여기에 김단비가 12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뒤를 받쳤다.

삼성생명은 1쿼터 시작부터 9-0으로 달아나며 주도권을 잡았고 3쿼터 5분쯤 44-28로 16점 차까지 앞서나갔다. 3쿼터 막판 44-38까지 추격당했지만 우리은행이 슛 난조에 시달리는 사이 4쿼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58-40으로 다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