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인천 리뷰]살아난 흥국생명의 응집력, 연패 끊고 1위 되찾았다

나유리 입력 2021. 03. 06. 18:08 수정 2021. 03. 06. 18:08

기사 도구 모음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연패를 끊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2-25, 25-23, 25-23, 25-15)로 승리했다.

최근 2연패에 빠지면서 개막부터 지켜오던 1위를 내줬던 흥국생명은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다시 1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막판 흥국생명의 범실과 켈시의 오픈 득점으로 도로공사가 1세트를 따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김연경, 김다솔, 브루나, 김채연 등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3.6/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연패를 끊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2-25, 25-23, 25-23, 25-15)로 승리했다. 최근 2연패에 빠지면서 개막부터 지켜오던 1위를 내줬던 흥국생명은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다시 1위로 올라섰다. 승점 56점으로 19승9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도로공사는 3위로 올라설 기회를 놓쳤다.

1세트는 도로공사가 잡았다. 켈시의 활약으로 초반 열세를 뒤집은 도로공사는 켈시가 후위에서 역전 득점을 만들어내며 17-16으로 처음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로도 핑퐁 게임이 이어졌다. 하지만 막판 흥국생명의 범실과 켈시의 오픈 득점으로 도로공사가 1세트를 따냈다.

이후로도 양팀의 박빙 승부가 계속됐지만, 흥국생명의 막판 뒷심이 작용했다. 흥국생명은 2세트 근소한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브루나의 오픈 득점이 터졌고, 김채연의 블로킹으로 세트스코어에 도달했다. 24-22에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쐐기 득점까지 터지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3세트 흐름도 비슷했다. 박정아의 득점으로 23-23 접전이 형성됐지만, 마지막 찬스에서 김연경이 중요한 점수를 만들어냈다. 도수빈의 리시브에 이어 김연경이 오픈 찬스를 살리면서 득점으로 이어졌고, 마지막 김채연의 서브 에이스로 흥국생명이 2,3세트를 연달아 잡아냈다.

기세를 잡은 흥국생명은 마지막 4세트에서 도로공사를 압도했다. 초반 김미연, 브루나의 득점에 이어 블로킹 집중력이 돋보였고, 도로공사의 마지막 집중력이 무너지면서 점수 차를 빠르게 벌렸다. 마지막 도로공사 정대영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면서 흥국생명이 연패 탈출을 확정지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