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평창 금' 임효준, 중국 귀화.. "한국에서 뛸 수 없었다" [공식발표]

우충원 입력 2021. 03. 06. 18:26 수정 2021. 03. 06. 18:50

기사 도구 모음

평창 올림픽 빙상 남자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5)이 중국에 귀화했다.

임효준의 소속사인 브리온 컴퍼니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임효준이 갑작스럽게 중국 귀화를 결정했다. 선수 생활을 이어가야 할 시기에 선수로 활동하지 못한 아쉬움 때문에 중국에 귀화를 아게 됐다"고 밝혔다.

쇼트트랙 선수로서 전성기에 있는 임효준이 귀화하게 된 이유는 강제추행 혐의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강릉,민경훈 기자]

[OSEN=우충원 기자] 평창 올림픽 빙상 남자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5)이 중국에 귀화했다. 

임효준의 소속사인 브리온 컴퍼니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임효준이 갑작스럽게 중국 귀화를 결정했다. 선수 생활을 이어가야 할 시기에 선수로 활동하지 못한 아쉬움 때문에 중국에 귀화를 아게 됐다”고 밝혔다.

임효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1500m 금메달과 남자 500m 동메달을 따냈다. 하지만 이제 중국 대표팀에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쇼트트랙 선수로서 전성기에 있는 임효준이 귀화하게 된 이유는 강제추행 혐의 때문이다. 

임효준은 2019년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체력 훈련 중 대표팀 후배 A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됐다.

1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받았지만 지난해 말 2심에서 무죄를 받아 현재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부여한 선수 자격 1년 정지 징계는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대법원이 2심 ‘무죄’ 판결을 뒤집을 경우 징계가 다시 시작돼 내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브리온 컴퍼니는 “한국 대표로 베이징 올림픽에 나서 2연패 도전하고 싶었지만 더이상 뛸 수 없었다. 따라서 운동할 수 있는 방법만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