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한국 격투기 초대형 유망주 등장..세계레슬링챔프에 KO승

박찬형 입력 2021. 03. 06. 20:03

기사 도구 모음

이미 유망주가 아니라 한국 종합격투기 헤비급 역대 최고 선수일지도 모른다.

강지원(26·184㎝)이 2차례 세계레슬링선수권 우승에 빛나는 아미르 알리아크바리(37·이란)를 KO 시키는 대이변을 연출했다.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도 알리아크바리는 K-1·프라이드 슈퍼스타 출신 미르코 크로캅(47·크로아티아)에게 2016년 연말 패한 것 외에는 모두 이겨왔으나 통산 11번째 승리를 노리다가 강지원에게 일격을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이미 유망주가 아니라 한국 종합격투기 헤비급 역대 최고 선수일지도 모른다. 강지원(26·184㎝)이 2차례 세계레슬링선수권 우승에 빛나는 아미르 알리아크바리(37·이란)를 KO 시키는 대이변을 연출했다.

강지원은 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158번째 대회 메인이벤트(-120㎏)를 경기 시작 1분 53초 만에 끝내고 종합격투기 프로 데뷔 5연승을 달렸다. 코피가 나고 눈이 퉁퉁 붓는 위기를 카운터 펀치에 의한 역전 KO승으로 극복했다.

알리아크바리는 2009 아시아레슬링연맹(AAWC) 선수권대회 및 2010 국제레슬링연맹(UWW) 월드챔피언십 –96㎏ 제패에 이어, 2013년에는 세계선수권 –120㎏ 금메달을 획득한 그레코로만형 최정상급 선수였다.

강지원이 원챔피언십 158 메인이벤트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강지원(오른쪽)이 원챔피언십 158 메인이벤트에서 세계레슬링선수권 금메달리스트 아미르 알리아크바리(왼쪽)를 펀치로 KO시키고 있다.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도 알리아크바리는 K-1·프라이드 슈퍼스타 출신 미르코 크로캅(47·크로아티아)에게 2016년 연말 패한 것 외에는 모두 이겨왔으나 통산 11번째 승리를 노리다가 강지원에게 일격을 당했다.

강지원은 “알리아크바리가 원챔피언십 헤비급 챔피언급 선수라는 얘기는 정말 많이 들었다. ‘널 이기는 것은 당연하다’는 듯 날 철저히 무시하길래 세상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감격했다.

원챔피언십은 158번째 대회 종료 후 “강지원이 오는 4월14일 마르쿠스 부셰샤(31·브라질/미국) 종합격투기 데뷔전 상대로 나선다. 경기는 미국 방송 TNT로 중계된다”고 발표했다. 부셰샤는 ADCC 서브미션레슬링 월드챔피언십 +99㎏을 2차례, 국제브라질주짓수연맹(IBJJF) 세계선수권대회 무제한급은 6번이나 우승한 초특급 그래플러다.

강지원은 오는 4월14일 미국 TNT로 중계되는 원챔피언십 161에서 주짓수 세계챔피언 마르쿠스 부셰사의 종합격투기 데뷔전 상대로 나선다.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미국 종합격투기를 대표하는 훈련팀으로 경쟁 관계에 있는 ‘아메리칸 킥복싱 아카데미(AKA)’와 ‘아메리칸 톱 팀(ATT)’을 오가며 주짓수 지도자로 활동해도 제지를 받지 않을 정도로 부셰샤는 그래플링계에서 특별한 존재다.

AKA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3·러시아) 다니엘 코미어(42·미국) 루크 락홀드(37·미국), ATT의 안드레이 알롭스키(42·벨라루스) 주니어 도스산토스(37·브라질) 타이론 우들리(39·미국) 등 UFC 전·현 챔피언들도 부셰샤로부터 가르침을 받았다.

이런 부셰샤가 임하는 종합격투기 데뷔전이다. 국제적인 관심이 쏠리는 만큼 강지원으로서는 알리아크바리에 이어 이름값을 한껏 끌어올릴 기회가 될 수 있다.

원챔피언십은 지난 연말 러시아에서 처음으로 대회를 여는 등 2011년부터 12개국에서 158차례 이벤트를 개최했다. 미국프로농구 NBA 중계방송사로 유명한 TNT는 4월부터 원챔피언십을 방영한다. chanyu2@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