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역시 경험 많아" 양현종 데뷔전 피홈런, 사령탑은 흐뭇한 칭찬

이종서 입력 2021. 03. 08. 10:32

기사 도구 모음

"침착함이 돋보였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1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4-2로 앞선 8회초 팀의 다섯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첫 타자 셸던 노이시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양현종은 제임스 아웃먼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앨리엇 소토를 유격수 뜬공 처리하며 경기를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현종. 사진제공=텍사스 레인저스
우드워드 감독 화상 인터뷰 캡처 화면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침착함이 돋보였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1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4-2로 앞선 8회초 팀의 다섯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첫 타자 셸던 노이시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어 오마르 에스테베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DJ 피터스에게 던진 공이 가운데 몰리면서 홈런이 됐다. 양현종은 제임스 아웃먼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앨리엇 소토를 유격수 뜬공 처리하며 경기를 마쳤다.

비록 홈런을 맞았지만, 사령탑은 흐뭇하게 그 장면을 바라봤다. 경기를 마친 뒤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침착함이 돋보였다"고 칭찬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첫 경기였던 만큼 설��을 것이다. 그러나 삼진도 잡았다. 무엇보다 침착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불펜에서 봤던 모습대로 공을 던졌다"라며 "에너지가 있지만, 흥분하지 않았다. 선수들에게서 쉽게 볼 수 없는 장점이다. 경험이 많다보니 본인의 감정을 잘 조절하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우드워드 감독은 "우리가 피터스를 잘 몰랐다. 아마 알았다면 다른 방법으로 승부를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양현종의 적응력도 높게 봤다. 우드워드 감독은 "양현종은 야구를 즐기면서 하고 있다. 타리그에서 뛰고 왔지만, 긴장하지 않고 있다"라며 "우리도 그가 편하게 야구를 할 수 있도록 도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양현종은 "오늘은 밸런스가 좋지 않았다"라며 "아직 100%는 아니지만, 서서히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