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시체놀이 아닙니다' 이게 바로 수베로식 수비자세 [대전 영상]

최문영 입력 2021. 03. 08. 16:19 수정 2021. 03. 08. 22:36

기사 도구 모음

'수비의 달인' 한화 수베로 감독이 또 다른 수비 훈련법을 선보였다.

수베로 감독은 8일 대전 홈구장에서 진행된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2루수 정은원, 강경학, 이도윤을 상대로 자신만의 수비 노하우를 전수했다.

모든 상황을 대비한 수베로 감독의 수비 철학에 선수들은 또 한번 놀라는 모습이었다.

수베로 감독은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를 실전에 적용해 키움과 연습경기에서 연승을 거두는 등 한화 야구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이어갔다. 정은원과 강경학이 수비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수비의 달인' 한화 수베로 감독이 또 다른 수비 훈련법을 선보였다.

수베로 감독은 8일 대전 홈구장에서 진행된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2루수 정은원, 강경학, 이도윤을 상대로 자신만의 수비 노하우를 전수했다.

내야수가 반듯이 엎드린 자세에서 빠른 속도로 송구 자세를 취하는 훈련이었다. 수베로 감독은 직접 그라운드에 반듯하게 엎드리는 시범을 보였다.

다이빙 캐치 등으로 불안정한 포구 자세가 됐을 경우 송구 동작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려면 엎드린 자세부터 바로 해야 한다는 것을 직접 몸으로 시연했다.

땅볼 수비 훈련 중에 그라운드를 향해 엎드려 누운 감독을 본 선수들은 처음에는 어리둥절 해 했으나. 수베로 감독의 몸을 아끼지 않는 시범을 보며 이내 고개를 끄덕였다.

선수들은 각각 1루와 3루 방향으로 다이빙 캐치를 했을 때를 가정해 정확하고 빠른 1루 송구 자세를 익혔다.

'될 때까지 해보라'는 수베로 감독의 꼼꼼한 지도에 따라 선수들은 수없이 그라운드에 얼굴을 파묻었다. 모든 상황을 대비한 수베로 감독의 수비 철학에 선수들은 또 한번 놀라는 모습이었다.

수베로 감독은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4년간 내야 수비 및 주루를 담당했다. 수베로 감독은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를 실전에 적용해 키움과 연습경기에서 연승을 거두는 등 한화 야구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3.08/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이어갔다. 수베로 감독이 내야수 정은원과 강경학의 수비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이어갔다. 내야수 정은원과 강경학이 수비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