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에스티엔

"서장훈은 알고 있다"..현주엽 학폭 논란, 진실공방ing

박재호 기자 입력 2021. 03. 16. 09:42

기사 도구 모음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의 학폭(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진실공방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현주엽 학폭 최초 폭로자의 고교 농구부 동기라는 A씨는 15일 유튜브 채털 '구제역'에 직접 출연했다.

반면 현주엽 대학 농구부 2년 후배라는 B씨는 현주엽 학폭 의혹을 반박하는 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현주엽의 학폭 논란은 지난 14일 2년 후배라고 밝힌 C씨의 주장에서부터 시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의 학폭(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진실공방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현주엽 학폭 최초 폭로자의 고교 농구부 동기라는 A씨는 15일 유튜브 채털 '구제역'에 직접 출연했다. 특히 그는 "고교 시절 현주엽에게 장기판으로 맞아 몇십 바늘을 꿰맨 선수도 있었다"고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A씨는 "현주엽이 후배들을 자기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 후배들을 이용하나? 생각이 들 정도로 심각했던 상황"이었다며 "(현주엽 때문에) 농구를 그만둔 친구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터뷰를 하게 된 계기로 "현주엽이 (학폭을) 시인을 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줄 알았는데 반박하는 기사를 보며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A씨는 현주엽의 휘문고 1년 선배인 서장훈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서장훈이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다"며 "그가 나서서 입장표명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면 현주엽 대학 농구부 2년 후배라는 B씨는 현주엽 학폭 의혹을 반박하는 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그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근 불거진 선배의 학폭 내용을 보고 최소한 제가 알고 있는 만큼의 진실을 일라고자 한다"고 글을 시작했다.
B씨는 "제가 같이 지낸 현주엽은 폭력적인 선배는 아니었다"며 "저희를 세워놓고 갈구는 정도는 몇 차례 있었지만, 폭력을 당하거나 행사하는 모습을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적었다.

현주엽의 학폭 논란은 지난 14일 2년 후배라고 밝힌 C씨의 주장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현주엽이 원산폭격을 하게 했고, 버티지 못하는 이들은 주먹이나 발로 폭행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배들을 장기판 모서리로 때리기도 했으며 고3 시절 전국체전 결승전 전날 밤 동료 3명과 후배 한 명을 강제로 데리고 성매매 업소에 갔다"고도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현주엽은 자신의 SNS에 "악의적인 모함"이라며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고 학폭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